살을 빼고 있는 지금, 나의 변화를 좋아하는 사람은 나 말고 또 있다. 바로 남편이다. 전에도 말했지만, 남편은 나와 키가 비슷하지만 몸무게는 60kg 남짓. 즉, 나보다 10kg 가량 덜 나간다. (그러니, 그동안 얼마나 비교가 됐겠나!)



남편은 마누라가 자기 품에 쏘~옥 안기는 아담한 여성으로 변모하기를 지난 6년간 내심 바랐을 것이다. 내가 남편이 나를 포~옥 안아줄 수 있는 든든한 체구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은근히 바랐던 것처럼 말이다.



아직은 남편이 원하는 정도의 덩치(?)에 턱없이 미치지 못하지만, 그래도 노력하고 있는 것만큼은 가상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실은 남편도 지난 6년 동안 ‘다이어트 한다’ ‘살뺀다’는 호언장담을 수도 없이 들었으나, 성공은 한번도 하지 못했다는 것에 대해 실망도 꽤 했을 거다. 



전에는 그런 나를 알고 있었기에, “살은 무슨 살, 그냥 이대로 살아” “술이나 먹자” “먹는 게 남는거야” 하면서 은근히 다이어트를 방해(?)하곤 했다. 그러나 요즘은 적극 도움을 준다. 음식을 먹으라고 타박하지도 않고,  오히려 새벽부터 운동하러 가는 모습을 대견해 하는 눈치다. 늦게 귀가해서 잠이 부족함에도 간혹 작은애가 새벽에 깨서 보채도 짜증 하나 내지 않고 걱정 말고 운동 다녀오라고 격려한다. 워낙 다정다감한 성격이긴 한데, 나를 대하는 태도도 좀더 부드러워진 것 같다... ^^



다이어트는 부부금실도 좋게 하나 보다. 살을 더 빼면, 지금보다 더 좋아하겠지?



<7월1일 식사>



아침 : 생식, 오이 1개



점심 : 아구찜, 밥 1/2공기



간식 : 아이스아메리카노 1잔, 생과일토마토주스 1잔, 수박



저녁 : 생식 1개, 오이 1개



<7월1일 운동>



자전거타기 40분, 러닝머신 30분, 근력운동 20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1 [다이어트2-30화] 이제 다시 시작이다 김미영 2010-09-24 7577
50 [다이어트2-29화] 추석 명절 잘 보내세요~ 김미영 2010-09-20 8572
49 [다이어트2-28화] 헬스클럽 재등록했어요 김미영 2010-09-17 9298
48 [다이어트2-27화] 63빌딩 뷔페에 갔어요. 김미영 2010-09-16 9375
47 [다이어트2-25화] 분발하자 김미영 2010-09-13 8032
46 [다이어트2-24화] 다이어트 실패한 한 주 김미영 2010-09-13 7819
45 [다이어트2-22화] 오랫만의 출장, 그럼에도... 김미영 2010-09-08 8249
44 [다이어트2-20화] 중간점검: 얼마나 빠지셨어요? 김미영 2010-09-06 7752
43 [다이어트2-19화] 줄넘기 잘하시네요? 김미영 2010-09-03 8289
42 [다이어트2-17화] 늘어난 체중의 압박 김미영 2010-09-01 9964
41 [다이어트2-14화] 먹는 것을 늘리는 중? 김미영 2010-08-27 9212
40 [다이어트2-11화] 주말 잘 보내셨어요? 김미영 2010-08-23 8966
39 [다이어트2-9화] 6시 기상시간 회복! 김미영 2010-08-19 9821
38 [다이어트 2-6화] 보름째 제자리걸음 김미영 2010-08-16 7723
37 [다이어트 2-4화] 강력한 경쟁자 등장? 김미영 2010-08-12 9805
36 [다이어트 2-2화] 긴장감이 풀렸나? 김미영 2010-08-10 7885
35 [다이어트 2-1화] -6kg을 향해 다시 시작 김미영 2010-08-09 8404
34 [다이어트 54화] 50여일 동안의 살의 추억 imagefile 김미영 2010-08-01 12933
33 [다이어트 52화] 번개하는 날! 김미영 2010-07-29 8899
32 [다이어트 49화] 식탐의 추억 김미영 2010-07-26 882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