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파종했다.

포트가 마땅하지 못한덕에 종이컵이 총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어린이에게 있어 놀이는 그들의 삶이다. 마음껏 뛰어노는 놀이가 매일 이루어져야한다.



현이가 태어나면서 만 4년동안 서울생활을 했다. 걸음마하면서 매일 단 하루도 빠짐없이 놀이터며 흙이 있는 화단을 전전긍긍 다녔던 기억이 뚜렸하게 난다. 민준이가 태어나면서는 준이 낮잠 잘 겸 업고 온 동네를 돌아다닌 세 모자의 모습이 그려질까.

얽힌 이야기...

오후 다섯시쯤이 되면 종일반을 마치고 오는 현이 또래 아이를 보살피는 할머니는 늘 우리 세 모자를 피해 집으로 들어가곤했다. 한 번은 비가 개인 날 아파트 화단 앞에 물이 고여있었다. 비가 왔으니 당연히 장화는 신고 나왔으니 참새가 방앗간을 지나칠 수 없듯 퐁당거리고 노는 모습을 그 어르신께서 보시고 아이를 마중하러 가셨다. 하지만 저 멀리 앞 동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그리 돌아 돌아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까지 보았다.

친정집은 시골이다. 외가로 가는 날이면 장화도 운동화도 있는대로 다 챙겨갔었다. 비가 오고 마당에 고인 물과 진흙과의 조화는 그야말로 최고의 놀이감이다. 그러니 당연히 첨벙거리고 노는 현, 준이였다. 이웃에 사시는 6촌 당숙이 손주를 데리고 우리 집으로 마실을 왔다가 저 아이들은 이상한 아이들이야라는 말을 남기고는 발길을 돌려 다른 곳으로 갔었다. 시골이라 늘 즐길 것만 같지만 과연 그럴까. 우리가 이상적으로 꿈꾸는 것과 실천 가능한 것에는 넘어야만 할 벽이 있다는 사실을 다시금 깨달았다.

사실 나 역시 매일 둘 아이가 흙범벅을 한 서너 벌의 옷가지 매일 빨아야하는 고된 일이 반복되면 한 숨이 절로 나올때도 있다. 현관과 현관 입구는 늘 모래 투성이다. 뭐 그 이외에도 나열하면 수십가지가 될테지만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어떤 집이라도 그럴것이니.



 

성장기 즉 자라나는 시기의 어린이들에게는 햇빛 아래 산책, 모래놀이, 숨이 찰 정도로 뛰어노는 놀이는 꼭 해야만 건강하게 내재적인 에너지를 발산할 수 있다. 이론적으로도 많은 연구 결과도 있거니와 내 짧은 십여년의 경험담이기도 하며 지금 세 아이들과 함께 나날을 지내면서 백배 공감하게 되었다. 그들에게 놀이나 체험은 단순한 행사가 아니라 삶의 일부분이다. 때문에 매일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한다. 

이론적인 이야기지만 동적이 활동을 충분히 해야만이 정적인 활동에 집중할 수 있다는 말을 백배 공감하게 한다. 요즘 넘쳐나는 게임기와 스마트 폰으로 당장엔 아이를 조용히 머물게 할 줄 몰라도 아이의 내면에 내재된 에너지는 과연 어떻게 풀 수 있을까. 고민 해 보아야하지 않을까 한다. 그에 대한 문제나 한계를 당장에는 나타나기 보다 점점 자라면서 문제는 더욱 커진다는 점이다.







 크기변환_IMG_9003.JPG

모기 쫓느라 얇은 이불 모기장 삼아 업고 왔다갔다 오가면 금세 달게 잠을 청하는 민이다.

 

 

크기변환_IMG_9023.JPG

일주일 내내 무성한 풀을 캐어도 내고 베어도 보지만 쉽게 바닥을 내보이지 않아 모종을 내기로 결정했다. 그래서, 여러가지 방법을 모색한 끝에 종이컵을 이용해 포트활용을 하기로 했다. 급한대로 화원으로 달려가 상토 한 자루 샀다. 준이는 저 아빠말을 듣고 냉큼 집으로 들어와 종이컵 달라고 했다. 저 할 일을 찾는 네살배기 준이다. 그이가 먼저 종이컵에 상토를 알맞게 넣는데 마당에서 놀다 냄새라도 맡은듯 달려와 종이컵을 하나씩 빼서 아빠에게 내미는 현이다.

 

크기변환_IMG_9029.JPG

 

어린 아이와 함께 일한다는 것은 그저 되는 일은 없다. 아이 손으로 할 수 있는 일을 돕기 위해 여러번 다시 생각하고 생각해야 군더더기 없이 할 수 있으며 그래야만 하는 아이도 성취감을 느낄 수 있다. 현이에게는 무우씨는 세 개씩 나누어 담는 일을, 준이에게는 한개씩 담는 일을 각각의 몫을 주었다. 

 

저 스스로 어떤 일을 하고자 마음을 먹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과정에서 얻어지는 성취감과 자신감, 기쁨을  맛본 아이라면 기쁜일이든 어려운 일이든 서슴없이 실천하고 이겨내리라 이 애미는 믿는다.  세상살이는 부모가 대신 해 줄 수 없으니 저 스스로 세상 살아가는 방법을 터득할 수 있도록  이런 기회를 함께 나눈다는 것이라 생각한다. 일련의 과정 하나 하나가 아이의내공으로 쌓여지기를 바란다.

 

작은씨앗 하나에서 시작되어 적당한 햇빛, 물, 땅의 기운을 받아 자라는모습을 아주 천천히 보게 될것이다. 나 가슴이 콩콩거린다. 얼마나 신비로운 일인가. 대 자연의 경이로움을 맛 볼 것이다. 보기 좋게 자랄 배추가 되기까지 기다림은 어떤 배움보다 가치로울 것이다.

 자연스레 무우씨와 배추씨의 차이도 알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크기변환_IMG_9026.JPG

토종씨앗에 대한 이야기...

다행히 고맙게도 노란 배추씨는 한국산이다!

 

 

 

 

 

일주일 후, 태풍 16호 산바를 대비하기 위해 갓 싹이 틘 모종을 처마 밑으로 자리를 옮겼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01 [가족] 세상 살아가는 공부 imagefile [10] 리디아 2012-11-02 8823
100 [가족] 며느리만 ‘시월드’? 사위들에겐 ‘처월드’ 있다 image [1] 베이비트리 2012-10-22 5824
99 [가족] 예민한 임산부의 수족이 되어준 웅소씨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5 4975
98 [가족] 고부 사이, 한 남자 ‘전 양쪽에서 뺨을 맞아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5 7601
97 [가족] 뒤늦게 본 사진 한장에 imagefile anna8078 2012-10-08 7223
96 [가족] 사회일반 서른여덟 싱글남의 한가위 공개 구혼장 image 베이비트리 2012-10-08 4994
95 [가족] 인생이 영화다! imagefile [7] 리디아 2012-10-06 9371
94 [가족] 전투 [8] anna8078 2012-09-28 4207
93 [가족] 가족과 보내는 시간 얼마나?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9-25 12656
92 [가족] 나는 세입자다 - 수기 공모전 imagefile [1] kimja3 2012-09-20 4450
91 [가족] 비 피해 없길 간절히 바랍니다. imagefile [6] 리디아 2012-09-18 6406
90 [가족] 나보고 먼저 자라더니, 당신 밤새 뭘 본 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2-09-17 7902
» [가족] 진정한 농부는 김장 배추 파종했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6 5674
88 [가족] *마트에서 저와 유사 향기를 풍기신 아버님께 [6] guk8415 2012-09-13 4378
87 [가족] 이혼에 관한 초딩5의 생각 imagefile [2] jjang84 2012-09-13 4502
86 [가족] 야구장 간식은 내가 쏜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3 5247
85 [가족] 서툰 농사일 imagefile [8] 리디아 2012-09-09 7400
84 [가족] 여섯살 현이의 선택과 자신감 imagefile [2] 리디아 2012-09-06 4342
83 [가족] 누군가 바라는 이상형 [7] jjang84 2012-09-06 8622
82 [가족] [코자요] 어머니 아이 몇시에 재우세요? imagefile [1] yahori 2012-09-05 536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