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바라는 이상형

가족 조회수 8616 추천수 0 2012.09.06 10:09:41
오늘 아침 남편은 아빠임을 잊고 싶어 하는 것 같았습니다.
아이도 좋지만 자유시간을 더 갖고 싶어하는 남편.
누군가 바라는 이상형 들어본 적 있을까요?^^
우연히 봤는데 재미있어서 베이비트리에도 공유함다. 
 
연봉 1억 이상에 키 180이상, 가계도에 대머리 유전인자 없고 운동 좋아해서 몸 좋고 옷 입는 센스 좋고 성격 쾌활하고 발랄하고 화 잘 안내고 말도 곱게 쓰고 웃는 얼굴 매력적이고 섹스 잘하고 집안재력 30억 이상에 SKY이상 학벌에 간지나는 직업이며 9 to 6 칼퇴근에 주 5일제 확립된 직장을 가진 남자.

집에서 집안 일 자주 도와주고 술을 2병 이상 먹을 수 있는 주량이 있지만 즐기는 편은 아니고 요리 솜씨 좋고 노래 잘 부르고 운동신경 발군에 손재주가 좋아 뭐 망가져도 뚝딱뚝딱 잘 고치고 게임도 잘하고 좋아하지만 하루 1시간 이상은 거의 안하고 종교가 있긴 있지만 빠진 편은 아니고 운전 조심조심 잘하고 손 이쁘고 목 길고 깨끗하고 씻는 거 좋아하고 무술 단증 있는 남자.

토익 850이상에 일본어도 조금 할 줄 알고 어학연수 1년 경력 있고 부모님 다 건강하고 외동아들에 부모님 멀리 사시고 자상하며 명절에는 오히려 서울구경한다며 역귀경하는거 즐기시고 사실 그나마도 제사 안 지내거나 아주 소박하게 지내는 통에 거의 1년에 한번 얼굴볼까 말까 할 정도로 쿨하신 시부모님인데다 남편은 때만 되면 기념일 같은거 잘 챙기고 선물 고르는 센스 있고 솔직한 성격에다 피아노도 칠 줄 알고 기타도 칠 줄 알고 재테크도 제법 할 줄 알고 여자 마음 잘 꿰뚫고 착한 성격에 여자 말 잘 들어주는 편이고 아기도 좋아하고 애들이랑도 잘 놀아주고 베스트셀러 정도는 읽어두는 독서 애호가에 아내와 쇼핑하며 절대 지루해하지 않고 기사 노릇도 곧잘 해주고 수다도 떨어주고 까페에서 여성잡지도 같이 봐주기도 하고, 평소에 같이 안 있을 때 연락 자주 하는 남자

여자 관계 깨끗하고 주변 여자들이랑도 잘은 지내지만 분명하게 선을 긋는 편이고 여행 가는거 좋아하고 헛돈 쓰는거 없고 도박이라면 질색을 하고 담배도 안 피우고 마누라 선물 사주는거 좋아하고 잔병치레 없고 군필자에 유머감각 발군이며 무드가 있어 로맨틱한 분위기 연출도 제법 할 줄 알고 수영도 할 줄 암. 눈치있게 행동할 줄 알고 경우 있으며 빠릿빠릿한데다 글재주도 있고 그림도 제법 잘 그리며 잘난 척 절대 안 하고 인화력 좋고 남자들끼리 있으면 리더십도 있고 싹싹하며 애교도 부릴 줄 아는 남자. 얼굴도 잘 생기고 처가집에 잘하고 마누라가 원하면 발가벗고 춤도 출 수 있을 정도로 자상하면서도 과감한 남자.

만에 하나 마누라가 바람을 피워도 한번쯤은 용서해줄 수 있는 남자.


이런 사람 누구 있어요?
그냥 믿고 살아야겠죠?ㅋㅋ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01 [가족] 세상 살아가는 공부 imagefile [10] 리디아 2012-11-02 8815
100 [가족] 며느리만 ‘시월드’? 사위들에겐 ‘처월드’ 있다 image [1] 베이비트리 2012-10-22 5819
99 [가족] 예민한 임산부의 수족이 되어준 웅소씨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5 4973
98 [가족] 고부 사이, 한 남자 ‘전 양쪽에서 뺨을 맞아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5 7598
97 [가족] 뒤늦게 본 사진 한장에 imagefile anna8078 2012-10-08 7219
96 [가족] 사회일반 서른여덟 싱글남의 한가위 공개 구혼장 image 베이비트리 2012-10-08 4989
95 [가족] 인생이 영화다! imagefile [7] 리디아 2012-10-06 9367
94 [가족] 전투 [8] anna8078 2012-09-28 4202
93 [가족] 가족과 보내는 시간 얼마나?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9-25 12651
92 [가족] 나는 세입자다 - 수기 공모전 imagefile [1] kimja3 2012-09-20 4447
91 [가족] 비 피해 없길 간절히 바랍니다. imagefile [6] 리디아 2012-09-18 6401
90 [가족] 나보고 먼저 자라더니, 당신 밤새 뭘 본 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2-09-17 7894
89 [가족] 진정한 농부는 김장 배추 파종했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6 5671
88 [가족] *마트에서 저와 유사 향기를 풍기신 아버님께 [6] guk8415 2012-09-13 4375
87 [가족] 이혼에 관한 초딩5의 생각 imagefile [2] jjang84 2012-09-13 4496
86 [가족] 야구장 간식은 내가 쏜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3 5238
85 [가족] 서툰 농사일 imagefile [8] 리디아 2012-09-09 7394
84 [가족] 여섯살 현이의 선택과 자신감 imagefile [2] 리디아 2012-09-06 4335
» [가족] 누군가 바라는 이상형 [7] jjang84 2012-09-06 8616
82 [가족] [코자요] 어머니 아이 몇시에 재우세요? imagefile [1] yahori 2012-09-05 535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