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저학년때의 일입니다.

어린이 날을 맞아 아빠와 동생과 함께 어린이대공원에 갔습니다. 저희 아버지는 무뚝뚝하신데다 평소 나들이를 즐겨하시지 않으셔서(^^;;) 그 날은 실로 오랜만의 특별한 나들이었죠. 기분이 방방 뜬 저와 제 동생은 앞서거니 뒷서거니하며 나무도 보고 꽃도 보고 코끼리도 보고 열심히 구경을 했습니다. 그런데, 얼마쯤 지났을까 분수에 한참 정신이 빠져 넋 놓고 바라보고 있는데, ‘?....’ 주변에 아빠도 동생도 없는 겁니다.. .. 머지?.. 순간 멍해졌죠..

어떻하지?.. 하고 있다가 소심한 저는 아이처럼 엉엉 울지도 못하고 울먹이며 이리저리 돌아다녔습니다.

헤메던 제 눈에 마침 미아보호소 표지판이 눈에 들어왔고, 그곳에 가서 아빠를 찾아달라고 했죠.. 이내 안내방송이 퍼지고 아빠를 만나 무사귀환 할 수 있었지만, 조금만 나이가 어렸거나 이상한 사람을 만났으면 어쩔뻔했을까 생각하게 되는 어린 시절 일입니다.

지금도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그때 아빠도 아마 많이 놀라셨겠지요? 이맘때면 생각나는 추억이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41 [가족] (어린이 날) 다섯봉지의 짱구와 솜사탕 imagefile ogamdo13 2013-05-12 6841
140 [가족] 어린이날 행사 imagefile [2] lizzyikim 2013-05-09 6675
139 [가족] 나도 이제 어버이~ imagefile [1] blue029 2013-05-09 5029
138 [가족] 엄.마. image [6] anna8078 2013-05-08 9777
137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4)난 지금 놀면서 힐링하고 있어 [2] artika 2013-05-06 6418
136 [가족] [어린이날] 지역 축제와 어린이날 imagefile [4] blue029 2013-05-06 4508
135 [가족] 세 아이의 똥 이야기 imagefile [6] 박상민 2013-05-06 13498
134 [가족] <어린이날>아이들에게는 뭐든지 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 [1] gagimy 2013-05-06 4468
133 [가족] 노순택의 <어부바> 사진전 imagefile anna8078 2013-05-03 6231
132 [가족] [어린이날] 기억에서 사라진 어린이날 선물 [1] fjrql 2013-05-02 4925
» [가족] [어린이날] 미아보호소의 추억 [1] cider9 2013-04-29 4741
130 [가족] 육아와 살림하는 아들을 보는 엄마의 마음 imagefile [5] 박상민 2013-04-29 6050
129 [가족] [어린이날] 이제부터 하나씩 쌓아가야할.. [1] annapak3134 2013-04-27 4452
128 [가족] [어린이날] 아빠와의 낚시 [2] cecil98 2013-04-26 4551
127 [가족] [어린이날] 공원 나들이와 김밥 [1] 파란우산 2013-04-25 12827
126 [가족] 아빠가 키운 막내 아들의 돌잔치 풍경 imagefile [12] 박상민 2013-04-22 10920
125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3)그게 마음을 풀어주는 거야 [11] artika 2013-04-22 6455
124 [가족] 남편의 가사노동 파업선언 image 베이비트리 2013-04-16 6260
123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2)돈까스 고기 빼고 주세요 [4] artika 2013-04-15 5687
122 [가족] 아빠가 육아할 때 불리한 것들 imagefile [10] 박상민 2013-04-14 1241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