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공원 나들이와 김밥


덕분에 30년 전 어린이날을 처음으로 더듬어 보았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온 가족과 함께 공원으로 나들이를 갔습니다.


지금은 차로 40여 분 거리지만

국민학생이었던 제겐 다른 도시처럼 멀게만 느껴졌었지요. 


봄날이라 꽃들이 만발했고 그 곳에서 돗자리를 깔고 김밥을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버지께서는 사진을 꼭 찍으셨어요. 

솜사탕을 들고 좋아서 어쩔 줄 모르는 저와 동생의 사진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본가에 있는 앨범에 있는데 다시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한 아이의 아빠가 된 올해 어린이날에는 무엇을 할지 아직 정하지 못했습니다. 

오늘 저녁에 아내와 얘기를 나눠보도록 할께요.


전부터 책읽는부모에 관심이 있었는데 이제서야 신청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41 [가족] (어린이 날) 다섯봉지의 짱구와 솜사탕 imagefile ogamdo13 2013-05-12 6826
140 [가족] 어린이날 행사 imagefile [2] lizzyikim 2013-05-09 6662
139 [가족] 나도 이제 어버이~ imagefile [1] blue029 2013-05-09 5013
138 [가족] 엄.마. image [6] anna8078 2013-05-08 9762
137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4)난 지금 놀면서 힐링하고 있어 [2] artika 2013-05-06 6406
136 [가족] [어린이날] 지역 축제와 어린이날 imagefile [4] blue029 2013-05-06 4496
135 [가족] 세 아이의 똥 이야기 imagefile [6] 박상민 2013-05-06 13478
134 [가족] <어린이날>아이들에게는 뭐든지 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 [1] gagimy 2013-05-06 4454
133 [가족] 노순택의 <어부바> 사진전 imagefile anna8078 2013-05-03 6220
132 [가족] [어린이날] 기억에서 사라진 어린이날 선물 [1] fjrql 2013-05-02 4908
131 [가족] [어린이날] 미아보호소의 추억 [1] cider9 2013-04-29 4725
130 [가족] 육아와 살림하는 아들을 보는 엄마의 마음 imagefile [5] 박상민 2013-04-29 6034
129 [가족] [어린이날] 이제부터 하나씩 쌓아가야할.. [1] annapak3134 2013-04-27 4434
128 [가족] [어린이날] 아빠와의 낚시 [2] cecil98 2013-04-26 4538
» [가족] [어린이날] 공원 나들이와 김밥 [1] 파란우산 2013-04-25 12811
126 [가족] 아빠가 키운 막내 아들의 돌잔치 풍경 imagefile [12] 박상민 2013-04-22 10901
125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3)그게 마음을 풀어주는 거야 [11] artika 2013-04-22 6439
124 [가족] 남편의 가사노동 파업선언 image 베이비트리 2013-04-16 6246
123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2)돈까스 고기 빼고 주세요 [4] artika 2013-04-15 5664
122 [가족] 아빠가 육아할 때 불리한 것들 imagefile [10] 박상민 2013-04-14 1239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