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게 마음을 풀어주는 거야

딸 : 파워레인저 보고 싶다.

엄마 : 지난 번에 봤잖아. 매주 보는 게 아니거든.

딸 : “파워레인저 보고 싶어요”가 아니라 내가 실지로 보고 싶다고 말한 거야.

엄마 : 아 그러면 엄마는 “서령이가 파워레인저 보고 싶은 마음 알겠어” 그러면 되는 거네.

딸 : 그게 마음을 풀어주는 거야.

 

나는 공주다   

책 한 권이 발단이었다. 작년 12월 딸아이는 엄마와 같이 서점에 갔다가 색칠 그림책을 골랐다. 이 책에는 모두 4명의 공주가 등장하는데, 장미나라 로지 공주, 해바라기나라 써니아 공주, 튤립나라 튜리 공주, 꽃의 나라 로지공주가 주인공이었다. 4명의 공주는 하나같이 레이스가 달린 원피스를 입었다.

딸 : 아빠, 어린이집에 치마 입고 갈거야!

아빠 : 어, 그래.

딸 : 공주는 치마 입는 거야.

그전에는 한 번도 치마를 입은 적이 없었고 눈길도 주지 않았다. 그 후 어린이집에서 유치원에 갈 때까지 두 달 동안 하루도 빠짐 없이 치마만 입었다. 치마를 입는 건 좋은데 바지는 입지 않겠다고 우길 때가 종종 있었다.

딸 : 바지 안 안입고 치마만 입고 갈거야.

아빠 : 겨울인데 바지 입어야 해. 추워.

딸 : 공주는 바지 안입어. 치마만 입는 거야.

패션을 위해 추위쯤은 견디겠다는 기세였다. 그러더니 내 앞에 문제의 공주책을 펼쳐 놓았다.

딸 : 봐봐. 바지 안입잖아.

아빠 : 서령아, 그건 여름이어서 그런거야. 겨울에는 공주들도 바지 입는단 말이야.

그 책 참 바지 입은 그림 하나만이라도 그리던지. 딸아이의 공주 패션은 유치원에 올라가면서 위기를 맞았다. 유치원은 5일 가운데 딱 하루만 자유복을 입었다.

딸 : 아빠, 나 치마 입고 가고 싶어.

아빠 : 서령아, 하루는 그럴 수 있지만 다른 날은 원복하고 생활복 입어야 해.

딸 : 난 치마입고 싶어. 왜 원복 입어야 해! 나 원복 입기 싫어.

아빠 : 다른 친구들도 그렇게 입기로 약속했어. 약속은 지켜야 하잖아. 그러면 원복 치마 입자.

딸 : 그건 입기 싫어. 안 예뻐.

아빠 : 난 예쁘던데.

딸아이 입장에서는 자기가 그렇게 약속한 적이 없어서 억울할 수 있겠다. 딸아이의 말도 일리가 있다. 내가 입고 싶은 옷을 내가 입겠다는데. 원복은 유치원 입장에서는 관리가 편하고 부모 입장에서는 신경 덜 써서 좋기는 한데.

며칠 전이었다. 외할머니가 여름 원피스를 보내 주셨다. 딸아이 레이더에 이 옷이 걸렸다. 그날은 일요일이었다.

딸 : 엄마, 나 이 옷 입고 유치원에 갈 거야.

엄마 : 그래, 내일 입고 가자.

딸 : 공원에 나가서 놀자. 이 옷 입고 공원에 갈거야.

엄마 : 흙 묻으면 유치원에 못 입고 가는데.

딸 : 흙 안묻게 할 거야. 안앉으면 되지.

기어코 딸아이는 여름 원피스를 입고 밖으로 나갔다. 설득 끝에 안에는 긴 팔 옷을 입고 바지를 입었다. 공원에서 돌아온 딸아이 원피스에는 흙이 잔뜩 묻었지만 딸아이 각오는 여전했다.

딸 : 내일 이거 입고 갈거야. 선생님이 예쁘다고 할거야.

 

책 한 권의 영향, 예상보다 강력하고 오래간다. 공주 그림책을 만드는 분들, 공주가 늘 치마만 입는 건 아니잖아요, 바지 입은 공주도 그려줘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41 [가족] (어린이 날) 다섯봉지의 짱구와 솜사탕 imagefile ogamdo13 2013-05-12 6825
140 [가족] 어린이날 행사 imagefile [2] lizzyikim 2013-05-09 6662
139 [가족] 나도 이제 어버이~ imagefile [1] blue029 2013-05-09 5010
138 [가족] 엄.마. image [6] anna8078 2013-05-08 9756
137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4)난 지금 놀면서 힐링하고 있어 [2] artika 2013-05-06 6405
136 [가족] [어린이날] 지역 축제와 어린이날 imagefile [4] blue029 2013-05-06 4496
135 [가족] 세 아이의 똥 이야기 imagefile [6] 박상민 2013-05-06 13478
134 [가족] <어린이날>아이들에게는 뭐든지 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 [1] gagimy 2013-05-06 4453
133 [가족] 노순택의 <어부바> 사진전 imagefile anna8078 2013-05-03 6218
132 [가족] [어린이날] 기억에서 사라진 어린이날 선물 [1] fjrql 2013-05-02 4908
131 [가족] [어린이날] 미아보호소의 추억 [1] cider9 2013-04-29 4724
130 [가족] 육아와 살림하는 아들을 보는 엄마의 마음 imagefile [5] 박상민 2013-04-29 6034
129 [가족] [어린이날] 이제부터 하나씩 쌓아가야할.. [1] annapak3134 2013-04-27 4433
128 [가족] [어린이날] 아빠와의 낚시 [2] cecil98 2013-04-26 4538
127 [가족] [어린이날] 공원 나들이와 김밥 [1] 파란우산 2013-04-25 12811
126 [가족] 아빠가 키운 막내 아들의 돌잔치 풍경 imagefile [12] 박상민 2013-04-22 10901
»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3)그게 마음을 풀어주는 거야 [11] artika 2013-04-22 6437
124 [가족] 남편의 가사노동 파업선언 image 베이비트리 2013-04-16 6246
123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2)돈까스 고기 빼고 주세요 [4] artika 2013-04-15 5662
122 [가족] 아빠가 육아할 때 불리한 것들 imagefile [10] 박상민 2013-04-14 1239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