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에서 살다가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머 여전히 세입자 신세지만 집은 하숙집이다라는 맞벌이 부부의 가치관에 비추어 단독주택은 조금 몸에 맞지 않는 옷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딸에게는 새로운 탐험지가 생긴 셈입니다. 하영이의 웃음소리와 노래소리가 더 커졌다는 건 잘한 선택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주말의 여유가 허락되는 시간. 집앞 나무 그늘아래 지하수를 담은 고무대야를 앞에두고 캠핑용의자를 놓으니 그대로 캠핑장 모드군요. 

올여름 우리가족 피서지는 이곳으로 정했어요. ㅎㅎ. 


aa.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61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4751
» [가족] 올해 피서지는 이곳으로 정했어요. imagefile [2] ienyou 2013-06-18 4882
159 [가족] "이런 건 남자가 하는 거예요." [2] 박상민 2013-06-17 5198
158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4794
157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6)먹을 수 없는 라면 imagefile [2] artika 2013-06-14 8218
156 [가족] "내 꿈은 라푼젤." imagefile [3] 박상민 2013-06-11 9639
155 [가족] 시골로의 초대~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6-04 4922
154 [가족] 텃밭에서 자라는 작물들, 생각들, 아이들 imagefile [2] 박상민 2013-06-03 5861
153 [가족] 둘이 함께 산다는 것 [3] 난엄마다 2013-05-28 4910
152 [가족] 1년 넘게 아내에게 말 못한 비밀 하나 imagefile [9] 박상민 2013-05-27 19759
151 [가족] 아내 없이 아이 셋과 보낸 3일-둘째, 셋째 날 [2] 박상민 2013-05-23 4909
150 [가족] 당신의 아내는 보이지 않나요 imagefile [2] sano2 2013-05-22 11136
149 [가족] 엊저녁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anna8078 2013-05-21 6109
148 [가족] 아내 없이 아이 셋과 보낸 3일-첫째 날 imagefile [2] 박상민 2013-05-20 5328
147 [가족] 스승의 날 맞이 여행 imagefile blue029 2013-05-20 3897
146 [가족] 고추를 심었습니다. imagefile [4] blue029 2013-05-15 5264
145 [가족] [어린이날] 무심한 엄마 [2] 난엄마다 2013-05-14 4564
144 [가족] 우리집 다섯 식구 안의 다양한 삼각 관계 imagefile [2] 박상민 2013-05-13 10454
143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5)그저 작은 공간이라도 있다면 imagefile [2] artika 2013-05-13 4497
142 [가족] [어린이날] 가족의날 chailatte1 2013-05-12 380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