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로의 초대~

가족 조회수 4972 추천수 0 2013.06.04 01:44:51

생각해보니 아이 사진은 엄청 많이 찍어대고 있지만

가족사진은 거의 찍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보통 사진 찍는 건 엄마인 저의 몫인지라

늘 아이 혼자, 혹은 아이와 아빠만 찍었더랬죠.

그래도 간간이, 일년에 한 번 쯤은 저희 가족 사진을 찍어주는 친구들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멋진 스튜디오에서 찍은 가족사진은 아니지만

그 사진을 찍었을 때 어떤 상황이었는지 이야기가 있는 가족 사진들이 남았습니다.

 

이번 가족 사진도 나름 사연이 있는 것이

1월에 귀농한다고 내려와서 간간이 SNS에 아이 사진이나 농사 준비 모습은 올렸지만

정작 내가 어떻게 지내는지 몰라 궁금해 하던 친구들이

처음으로 시골집에 방문해서 찍어 준 것입니다.

 

가족사진.jpg » 저희 이렇게 삽니다. 이 골짜기엔 저희 집 한 채만이~

 

서울내기 친구들이 지금껏 상상도 못했던 외딴 시골집에 와서

재래식 화장실이며 엉성한 세면실이 불편했을 텐데도

마냥 즐거워하고 감탄하며 1박 2일을 보냈습니다.

달도 없는 밤, 잔별이 하얗게 깔린 밤하늘에 있는 은하수도 보고

마침 떨어지던 별똥별에 꺅꺅 소리도 지르고

아궁이에 장작을 때며 도란도란 얘기를 나누다 뜨끈한 아랫목에 몸을 지지며 자기도 하고...

한 친구가 어두운 마당에서 발을 잘못 디뎌 발등이 붓고 아파했었는데

다음에는 애들 데리고 꼭 오겠다고 해서 참 감사했습니다.

 

이번에 못 온 친구들에게 우리 모습 보여준다고 찍어준 가족사진도 고맙고

멀리서 걱정해주는 친구들의 마음도 고맙고

온 마음 다해 자기 친구들처럼 챙겨준 남편도 고맙고

며느리 손님 왔다고 통크게 닭백숙을 쏘신 시어머님도 고맙고

이래저래 고마워하며 많이 감동했던 주말이었습니다.

앞으로 5년, 10년이 지나고 자리를 잘 잡게 되면

이곳을 서울 살이에 지친 친구들이 잠시나마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을 때

맘 편하게 들를 수 있는 그런 곳으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61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4812
160 [가족] 올해 피서지는 이곳으로 정했어요. imagefile [2] ienyou 2013-06-18 4938
159 [가족] "이런 건 남자가 하는 거예요." [2] 박상민 2013-06-17 5273
158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4849
157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6)먹을 수 없는 라면 imagefile [2] artika 2013-06-14 8264
156 [가족] "내 꿈은 라푼젤." imagefile [3] 박상민 2013-06-11 9698
» [가족] 시골로의 초대~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6-04 4972
154 [가족] 텃밭에서 자라는 작물들, 생각들, 아이들 imagefile [2] 박상민 2013-06-03 5908
153 [가족] 둘이 함께 산다는 것 [3] 난엄마다 2013-05-28 4977
152 [가족] 1년 넘게 아내에게 말 못한 비밀 하나 imagefile [9] 박상민 2013-05-27 19874
151 [가족] 아내 없이 아이 셋과 보낸 3일-둘째, 셋째 날 [2] 박상민 2013-05-23 4962
150 [가족] 당신의 아내는 보이지 않나요 imagefile [2] sano2 2013-05-22 11239
149 [가족] 엊저녁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anna8078 2013-05-21 6184
148 [가족] 아내 없이 아이 셋과 보낸 3일-첫째 날 imagefile [2] 박상민 2013-05-20 5380
147 [가족] 스승의 날 맞이 여행 imagefile blue029 2013-05-20 3943
146 [가족] 고추를 심었습니다. imagefile [4] blue029 2013-05-15 5320
145 [가족] [어린이날] 무심한 엄마 [2] 난엄마다 2013-05-14 4616
144 [가족] 우리집 다섯 식구 안의 다양한 삼각 관계 imagefile [2] 박상민 2013-05-13 10493
143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5)그저 작은 공간이라도 있다면 imagefile [2] artika 2013-05-13 4561
142 [가족] [어린이날] 가족의날 chailatte1 2013-05-12 384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