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4월12일 일요일 



<우리집 밤손님>



우리 집에는 밤마다 찾아오는 '밤손님'이 있다.

나는 그 밤손님을 무척이나 기다리고(그것도 매일 같이), 좋아한다.

밤손님은 새벽손님으로 바뀌기도 한다.


나는 밤손님과 예전엔 같이 카드게임도 하고, 보드게임도 하고, 술래잡기 등 같은

재미있는 놀이들을 했는데 지금은 보물찾기 놀이가 엄청나게 밀렸다. 

그것도 150번이나 말이다.


나는 밤손님이 밤/새벽에 오는 것을 본 적이 있다. 

술을 안 먹었으면 바로 뛰어가 안고 싶은데 엄마 때문에 그렇게 못한다. 

왜냐하면 빨리 안 자고 뭐하냐라고 야단치실께 뻔하시니까...


그리고 밤손님과 우리 엄마는 싸우기도 한다. 

엄마는 밤손님에게 술 좀 그만 먹고, 걱정되니까 일찍 일찍 좀 오라고 하는데

밤손님은 그러면 좀 어떠냐고 한다. 

나는 그래도 밤손님이 좋은 이유가 있다. 


바로 아빠이기 때문이다. 




photo_2015-04-13_14-27-47.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 [가족] 출산 뒤 “피곤해” 거부…남편의 폭발 “내가 짐승이야?”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4-16 2588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