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

 


 

누릉지 한 숟가락

세상에서 가장 행복해

누릉지 두 숟가락

두 아이 모두 건강하고

누릉지 세 숟가락

일하고 먹는 점심

누릉지 네 숟가락

나도 건강하고

누릉지 다섯 숟가락

지금에 감사하자

 

감정에 휩쓸릴 뻔 했구나

기분에 취할뻔 했구나

그래서 체할뻔 했구나

 

천천히

지금 내 입으로 넘어가는

누릉지가 제일 맛있어

눈 크게 뜨고

초록색에 빨갛고 하얗고

앞에 놓인 반찬들을 본다

 

이리 괜찮아질 일을

이제 체하지 않겠구나

남은 누릉지 후루룩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반찬 남겨 죄송합니다


 

--------------------------------------------------------------------

마음이 힘든 오전을 보냈다. 어쩌다가 밥도 혼자 먹었다. 처음엔 막 서글퍼졌다. 그런데 누릉지를 떠 먹으면서 갑자기 '이게 제일 맛있어'라며 생각하다가 그 자리에서 폰 메모장에 글을 썼다. 아이의 모습을 어떤 시각에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질 일을. 기존 방식으로 계속 보려는 나를 마주하면서 나마저 아이를 기존 방식으로 본다면 아이가 너무 외로울 것 같았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다시 마음을 다잡는 하루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68 [가족] 가족과 보내는 시간 얼마나?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9-25 12656
3067 가렵고 땅기고…목마른 널 위해 준비한 팩들! imagefile babytree 2010-11-02 12623
3066 [가족] 아빠의 사랑을 받아줘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16 12600
3065 [요리] 만두의 탈을 쓴 라비올리? 라비올리의 탈을 쓴 만두? imagefile souffle 2010-07-21 12575
3064 [다이어트2-31화] 다시 일상이구나... 김미영 2010-09-27 12549
3063 [자유글] <아티스트웨이> 모닝페이지 12주간 쓰기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4 12512
3062 [직장맘] 아이들 저축 뭐하세요? [2] yahori 2011-12-08 12496
3061 [살림] 꽃보다 탐스러운 꽃받침 접시의 세계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9 12495
3060 [책읽는부모] 여기 군침도는 요리만화 넷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8 12492
3059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11-25 12466
305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422
3057 내몸에 꼭 맞는 ‘술궁합’ imagefile babytree 2010-09-07 12402
3056 [요리] 콩국수 맛있게 만들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3-07-25 12393
3055 [가족] 세 아이의 똥 이야기 imagefile [6] 박상민 2013-05-06 12390
3054 [요리] 오늘은 내가 불닭게티 요리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14 12359
3053 100일 -15kg, 다시 100일의 약속 imagefile 김미영 2010-12-02 12341
3052 [자유글] 수수팥떡 최민희 대표가 전하는 임신·출산 교실 zeze75 2011-02-08 12333
3051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공개한 ‘엄마·아빠표 장난감’ imagefile 김미영 2010-12-21 12317
3050 [직장맘] [독립만세] 아가들이 아픕니다-.-; imagefile yahori 2010-05-26 12316
3049 [요리] 뱃속 데워주는 국수 한그릇 image babytree 2011-01-26 1230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