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테소리 수업에 사용한다고 사놓은 크레용과 물감이 나은공주한테는 아직 이른 것같아서 여지껏 한번도 시도해 보지 않았는데 오늘 함 꺼내 봤습니다. 손을 이용해 노는 것이 두뇌 발달에 아주 좋다고 하죠.



P120702_100246.jpg 

나은공주 전용 책상에 앉혀서 스케치북에다 크레용을 쥐어줘 봤습니다.



P120702_100308.jpg 

물론 아빠의 성급한 욕심일뿐 제대로 할 리가 있겠습니까... 바로 잡는 것보다 저렇게 꺼꾸로 잡는게 더 좋은 모양입니다.



P120702_100527.jpg 

"자네는 나보고 이걸로 뭘 하라는 겐가?"라는 표정으로 쳐다보는 나은공주. 그래서 이번에는 새로 산 물감으로 손바닥 찍기 놀이를 시도해 보았습니다.



P120702_153154.jpg 

준비 ok! 오른쪽에 있는 병이 유아용 무독성 물감입니다. 무독성이라고 해도 입에 넣으면 안되겠죠..^^ 모두 8색 세트인데 죄다 꺼집어내본들 물감 놀이 대신 해작질만 해대는 통제불능 사태가 될 것이 뻔한지라 핑크색만 꺼냈습니다. 



P120702_153505.jpg 

이렇게 손도장 찍기. 지난번에 사용했던 물에 풀어쓰는 천연물감은 아무래도 선명하기가 어려웠는데 이 물감은 선명하게 손도장을 남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기왕 하는 것 뭔가 작품을 만들려는 저의 의도는 딸래미의 비협조로....



P120702_153456.jpg 

손바닥 찍기 놀이보다는 해작질에 더 관심이 있는지라 영 협조를 안하는군요. 온 몸을 비틀고 난리입니다.



P120702_153508.jpg 

근데 박수는 왜 치지? 요근래에는 지 생각에 뭔가 잘했다 싶으면 자화자찬식 박수를 칩니다. 관찰하면 할수록 이해불능인 우리 나은공주.



게다가 저녁에는 엄마 뒤를 쫄쫄 따라다니며 문닫는데 손을 집어넣었다가 문틈에 손이 끼여서 죽는 시늉까지 했습니다. 스스로 자초한 것이지만 어쨌든 엄청 아팠을 겁니다. 혹시나 그 조그만 손가락이 뼈에 뭔가 문제라도 생기면 어쩌나 했는데 엄마 찌찌 만지는걸 보니 뭐 괜찮은 것같네요. 1초도 방심 불가입니다. 하도 받히고 넘어져서 온몸이 퍼런 멍투성이.. 하나가 없어지면 다른 곳에 하나가 생긴다는... 저 생동감 넘치는 에너지가 커서도 계속 유지되기를 빕니다.^^

 

※ 팬더아빠와 울컥증 딸래미의 알콩달콩 육아블로그를 운영중입니다. 많은 방문 부탁드려요^^

http://blog.naver.com/atena0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1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엄마의 지친 마음을 녹인 봄소식 imagefile [4] pororo0308 2015-04-15 7682
280 [가족] 여름휴가 이야기(2)- 아빠 어디가? 베트남 다낭 imagefile [8] 푸르메 2013-08-23 7681
279 [가족] 바른 육아-어린이날 최고의 선물을 나누다. imagefile [9] 리디아 2012-05-11 7656
278 [가족] 부모와 자녀의 자존감 ‘비례 공식’ 아시나요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02 7641
277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2015년 소망, 달력에 담다 imagefile [6] pororo0308 2015-01-17 7574
276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나은공주와 손도장 찍기 놀이 imagefile [3] kwon2001 2012-06-21 7572
27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앞치마만 10년 한 여자 [8] pororo0308 2013-12-15 7542
27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추억의 앨범으로 아이들과 속닥속닥 imagefile [3] pororo0308 2014-07-17 7417
273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나은공주 난타 공연장? imagefile [3] kwon2001 2012-06-20 7412
»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오늘은 크레용과 물감 놀이를 해 보았습니다. imagefile [1] kwon2001 2012-07-02 7385
271 [가족] 비 피해 없길 간절히 바랍니다. imagefile [6] 리디아 2012-09-18 7327
270 [가족] 다이빙 벨, 세월호 1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5-03-11 7296
269 [가족] 남편과 태후를 같이 보면 안되는 이유 [5] 푸르메 2016-03-19 7271
268 [가족] [엄마의 콤플렉스] ‘빨간치마 프로젝트’ image 베이비트리 2012-07-24 7221
267 [가족] 부부의 6단계 성장과정…우리부부는 어디?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7215
266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7207
265 [가족] 건강한 밥상 이야기-더운 여름 나기 imagefile [4] 리디아 2012-06-25 7193
264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1 imagefile [4] 이니스 2014-06-17 7167
263 [가족] 35년째 지긋지긋하단다…딸아 넌 그렇게 살지 마라 image 베이비트리 2013-09-30 7107
262 [가족] 학교 벗어나 부모의 눈으로 교사를 보니 imagefile [4] 박상민 2013-09-09 709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