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날 있을 어린이집 생일 잔치에 보내려

퇴근길에 케익을 사서 집으로 향했습니다.


'생일을 도대체 몇번을 치루는지 모르겠다는둥, 이건 생신 주간이라는둥...'

신랑과 만나 투덜거리면서 집으로 걸어갔지요.

 

집에 가니 빨간 선물 보따리가 놓여져 있더군요.

어린이 집에서 엄마에게 주는 것이라고 

아이들이 풀러보지도 않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뭘까...했더니만


20120111_4.JPG


바로 미역이었습니다.


이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낸지 4년째가 되는데도 이런 선물은 처음 받아 봤습니다.

작은 메모도 있더군요.


아이의 생일을 축하하며 생일날 끓여 먹으라고요... 

그리고 사랑스런 아이를 낳아준 엄마에게도 감사드리고 사랑한다고요...


몸은 피곤했지만

예상치 못한 선물에 

훈훈한 저녁 시간을 보냈답니다.


아참

생일이라고 친구들 초대는 안했네요.

다행입니다. 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74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8064
3073 [나들이] 몸에 지닐 만큼 차에 실을 만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8 18017
3072 [다이어트 17화] 질투는 나의 힘 imagefile 김미영 2010-06-17 17940
3071 뱃속에서 만나면 상극이니라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17937
3070 [나들이] 만원의 행복, 한강수영장 imagefile nellja 2010-08-12 17895
3069 [가족] 마더쇼크 ‘3부작’ - 나는 어떤 엄마일까... anna8078 2012-07-05 17876
3068 [요리] 콩국수 맛있게 만들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3-07-25 17851
3067 병도 없다는데 아프다, 꾀병만일까? imagefile babytree 2010-12-07 17836
3066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7823
3065 [자유글] 한겨레휴 계룡산센터, 행복 가족 명상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7-01 17822
3064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7815
3063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⑦ 여름철 불청객, 수족구 주의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5-12 17790
3062 [살림] [살림의 비법] ①청소를 해도 또 어질러지는데... 베이비트리 2012-08-23 17784
3061 [가족] 뒷담화 땐 따지지 말 것, 아들처럼 굴지도 말고 image [4] 베이비트리 2012-08-06 17764
3060 힘 넘치는 현미씨 "비결은 현미예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7764
3059 100일 -15kg, 다시 100일의 약속 imagefile 김미영 2010-12-02 17740
3058 [건강] 물티슈 얼마나 쓰세요? 양선아 2011-11-15 17681
3057 [자유글] [답변포함] 직장맘 젖떼기 gerade97 2011-01-28 17675
3056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⑪ 마법 같은 하루, 메리 크리스마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17665
3055 [자유글] [설문조사] 무상 공공산후조리원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imagefile [7] 양선아 2015-06-30 1762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