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북클럽이 있습니다.

아직 한번도 참석한 적은 없지만, 언제든지 참석할 수 있을거라는 가능성을 열어 두고

매월 선정된 도서 정보를 공유 받고 있습니다.

 

제목도 희한한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정말 정말 재미있다는 강추에 빌려 보게 되었습니다.

 건지.jpg


2
차대전 당시 건지섬에서 결성된 북클럽이 있는데,

그 이름이 감자껍질파이 북클럽입니다.

 

책을 펴고 처음 몇 페이지 동안은 오가는 편지만 나오는데

(끝까지 편지만 오가는 서간체 소설입니다.)

뭐가 뭔지 어리둥절하면서 뭐가 재미있다는 거지? 추천 해 준 사람과 나의 취향이 다른가?

의심도 잠깐.

 

정말 너무 너무 재미있어서 정신 없이 읽었습니다.

이렇게 재미있는 책은 정말 오래간만이었거든요.

후다닥 정신 없이 읽고 나니

보기 좋고 맛도 좋은 근사한 요리를 너무 허겁지겁 먹어 치운 느낌이랄까?

천천히 음미 해 가며 다시 읽고 싶었습니다.

같은 책을 2번 연달아 읽기는 처음이었습니다.

 

이 책에는 2차대전 당시 독일군에게 점령당했던 건지섬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독일군이 얼마나 잔인했는지도 있지만, 따뜻한 인간이기도 했다는 등

다양한 관점의 전쟁이야기가 있습니다.

, 엘리자베스라는 용기와 사랑이 넘치는 여자가 있고,

이 모든 이야기의 끌어 모아 책을 쓰는 줄리엣이라는 작가도 있고,

사랑과 우정 그리고 따뜻한 인간애가 있습니다.

 

제가 강추 받았던 것 보다 더 강추 합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82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3970
381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단유에 대한 미안함을 덜어내다 imagefile [1] 강모씨 2016-04-04 6483
380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이 준 뜻밖의 선물 imagefile [6] 난엄마다 2016-03-30 5572
379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vs 끝내주는 엄마] 나에게 쓰는 사치 [2] 난엄마다 2016-03-30 4553
378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imagefile [3] 자두보보 2016-03-25 4375
377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 imagefile [1] puumm 2016-03-23 5473
376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서평과 일상 imagefile [2] 푸르메 2016-03-22 4658
»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4156
374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3258
373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5850
372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2977
371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서평 [2] kulash 2016-03-04 4063
370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2981
369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주기] 지금 내가 해야 할일 [2] yangnaudo 2016-02-25 3139
36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2] 루가맘 2016-02-23 3220
367 [책읽는부모] <경복궁 어린용>을 읽고 [2] alamode2 2016-01-31 3592
366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imagefile [1] 푸르메 2016-01-26 3734
365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이 책을 어쩐다? imagefile [2] 강모씨 2016-01-24 3263
364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바닥은 딛고 일어서라고 있는 것 [2] 난엄마다 2016-01-22 3321
363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을 읽고 imagefile puumm 2016-01-22 2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