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18_210445.jpg 책읽는 부모 7기 첫 책과 함께 아이들 그림책 3권을 받았습니다.

강남구님의 <지금 꼭 안아줄 것>은 책소개를 어디선가 읽었던 기억이 나요.

아내의 죽음과 그 뒤 남겨진 가족들의 이야기, 5살 아이에게 엄마 소식을 어떻게 전해야 할지에 대한 고민과 아이의 마음을 보살피는 과정이 담담하게 쓰여졌어요. 방송기자였던 저자라서 객관적으로 쓰려고 노력하신 듯 했어요. 제게는 눈물없이는 볼 수 없는 책이었어요.

요며칠 강추위에 외출할 엄두도 못내고, 집안에 틀어박혀서 이불 뒤집어 쓰고, 옆에 크리넥스 한통 두고 읽었어요. 

민호가 엄마의 죽음을 받아들이는 과정이 참으로 가슴 아프게 느껴졌어요. 엄마가 사라졌을 때 느꼈을 아이의 불안이 그려지더군요. 어른들도 받아들이기 어려운 죽음을 아이에게 전해야 하는 책임감과 비통함을 공감하며 읽었습니다.

 

7살과 5살 제 아이들에게 죽음은 낯선 단어인 듯 합니다. 지난 가을에 제 이모가 요양원에서 돌아가셨어요. (아이들에게는 이모할머니) 수년간 치매를 앓고 계셨고, 병원에 계시는 동안에 뵙지 못해서 빈소에서 입관을 지켜 보며 눈물을 많이 흘렸어요. 그동안 찾아뵙지 못했던 일들이 너무나 후회되고 마지막 장례식은 꼭 가고 싶어서 아이들을 데리고 장지까지 따라 갔었죠. 그후, 5살 둘째는 "이모할머니 돌아가셨지? 돌아가셨다는 거는 다시는 만나지 못한다는 뜻이야?"라며 몇번이고 몇번이고 되풀이하며 물어봤어요.  아마도 이해가 되지 않아서 계속 같은 질문을 하는 것 같아요.

또 친정에는 제사가 있는데, 제사가 무슨 뜻인지 어떤 의미인지 물어보더라고요.

 

아이들이 어릴 때 곁에 오래 있고 싶어서 전업주부가 된지 어느덧 2년이 되었는데, 과연 아이들 눈높이에서 아이들의 감정에 공감하며 함께 웃으며 마음껏 안아준 것은 얼마나 되었는지 되짚어 보게 된 책이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82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3974
381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단유에 대한 미안함을 덜어내다 imagefile [1] 강모씨 2016-04-04 6511
380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이 준 뜻밖의 선물 imagefile [6] 난엄마다 2016-03-30 5602
379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vs 끝내주는 엄마] 나에게 쓰는 사치 [2] 난엄마다 2016-03-30 4583
378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imagefile [3] 자두보보 2016-03-25 4405
377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 imagefile [1] puumm 2016-03-23 5501
376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서평과 일상 imagefile [2] 푸르메 2016-03-22 4687
375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4159
374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3264
373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5857
372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2983
371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서평 [2] kulash 2016-03-04 4074
370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2985
369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주기] 지금 내가 해야 할일 [2] yangnaudo 2016-02-25 3142
36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2] 루가맘 2016-02-23 3224
367 [책읽는부모] <경복궁 어린용>을 읽고 [2] alamode2 2016-01-31 3597
»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imagefile [1] 푸르메 2016-01-26 3736
365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이 책을 어쩐다? imagefile [2] 강모씨 2016-01-24 3267
364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바닥은 딛고 일어서라고 있는 것 [2] 난엄마다 2016-01-22 3324
363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을 읽고 imagefile puumm 2016-01-22 2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