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을 어찌하리오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갈등’
온라인 레시피·패키지 판매에 초보주부들 솔깃




결혼 2년차 직장인 윤지영(가명·33)씨는 김장을 담글 생각만 해도 머리가 아프다. 지난해 시가가 있는 충남 공주에 내려가 시집 식구들과 김장을 했다는 윤씨는 다녀온 뒤 몸살에 걸려 일주일 동안 고생을 했다. 윤씨는 “식구라고 해봐야 남편과 나 둘뿐인데, 김장을 100포기씩이나 해 온 친척들이 다 같이 나눠 먹는 시댁 풍습 때문에 주말을 몽땅 투자해야 했다”며 “올해는 딱 잘라 갈 수 없다고 하고 인터넷의 도움을 받아 혼자 김장을 담글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장철을 맞아 시어머니와 갈등을 겪는 신세대 며느리들이 적지 않다. 김장을 집안 행사로 생각하는 시어머니들은 며느리들을 불러모아 온 가족이 먹을 김치를 함께 담그고 싶어하지만, 김장에 익숙지 않은 젊은 며느리들은 시어머니의 이런 요구가 여간 부담스럽지 않다.

올해 초 결혼한 이수진(31)씨는 “‘함께 모여 김장을 담그고 한 20포기 가져가면 좋지 않겠느냐’는 시어머니의 말에 놀라 필사적으로 저항하며 혼자 하겠다고 해 시댁에 가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혼자 김장을 하겠다고 큰소리 쳤지만, 시어머니가 ‘우리 아들은 전라도식 김치만 먹으니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말해 걱정이 많았다”며 “다행히 인터넷 블로그에 김장 레시피가 올라와 있어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인터넷에는 이씨 같은 초보 주부를 위한 각종 김장 레시피가 올라와 있다. 경상도식·전라도식 등 지역별 레시피는 물론, 동치미·총각무·갓김치 등을 담그는 방법이 사진과 함께 친절하게 설명돼 있다. 혼자 김장을 할 때뿐 아니라, 시어머니와 함께 담글 경우에도 ‘왜 이렇게 못하냐’는 타박을 듣지 않으려고 김장 레시피를 참고한다는 게 주부들의 얘기다.

레시피를 보고도 김장을 어려워하는 주부들을 위한 ‘김장 패키지’도 등장했다. 절임배추, 고춧가루 양념, 젓갈은 물론 통깨까지 들어 있는 이런 패키지는 원하는 양만큼 넣어 버무리기만 하면 김장이 완성된다. 지난주부터 김장 패키지 판매를 시작한 한 지역 농협식품조합 관계자는 “국내산 절임배추 10㎏에 양념 3㎏을 4만원 정도에 판매하고 있는데, 젊은 주부들의 문의가 많다”고 전했다.

지난해 혼자 김장을 담그다 실패해 재료를 다 버렸다는 주부 우아무개(30)씨는 “올해는 아예 김장 패키지를 구입할 생각”이라며 “친정에 신세지지 않고 시간도 절약되는데다 양념의 양에 따라 맵기를 조절할 수 있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duc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87 [자유글] 워킹맘 사직서엔…“인사불이익·야근 힘들어” imagefile babytree 2010-09-10 19972
3286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19918
3285 [자유글] `우유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 현명한 우유 선택법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19743
3284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545
3283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9054
3282 고3 수험생들 '꼿꼿한 자세'잃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8989
3281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8927
3280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8915
3279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8869
3278 [자유글] 프랑스 엄마들이 우월한 이유 imagefile [6] sano2 2012-02-13 18869
3277 근육량 적은 노인, 당뇨·고혈압 가능성 높다 imagefile babytree 2010-07-20 18809
3276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8779
3275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18720
3274 [자유글] [이벤트 공지] 엄마표 장난감 자랑하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8 18650
»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620
3272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8388
3271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imagefile [5] i29i29 2013-09-13 18286
3270 [나들이] 개똥이 친구의 집은 제주민박 유월인가? imagefile [14] 강모씨 2012-10-25 18205
3269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156
3268 [가족] 1년 넘게 아내에게 말 못한 비밀 하나 imagefile [9] 박상민 2013-05-27 18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