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우리집 아름다운 일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워킹맘이라고 바쁘다는 핑계로, 어린 동생이 있다는 핑계로 사실 첫째 아이에게는 소홀했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한 달에 한 번이지만 딸과 단둘이 봉사활동을 하게 되면서 그동안 몰랐던 딸의 모습, 나눔을 실천하는 모습, 그리고 처음만나는 할머니 할아버지에게도 잘 다가가는 딸아이의 모습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봉사하고 돌아오는 지하철에서 엄마, 나는 처음에는 엄마랑 계속 같이 붙어 있는 것이 좋았는데, 이제는 봉사활동 자체가 좋아. 봉사는 기쁨이야라는 말을 속삭이는데 마음이 뭉클했습니다. 처음에는 봉사활동을 통해 어렵게 사는 분들, 외롭게 사는 분들도 있으니 감사함을 느끼기를 바라는 저의 의도가 있었는데, 아이는 그 자체를 즐기고 되려 어르신들이 이뻐해주시는 모습을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의도치 않게 봉사가 나의 사랑을 나눈 것이 아니라, 오히려 사랑을 받는 자리가 됨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엄마와 딸의 사이를 끈끈하게, 그리고 이웃과의 사이도 끈끈하게 엮어준 고마운 봉사활동. 2016년에도 딸아이와 봉사데이트가 이어지기를 소망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6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할수록 안전하다] 후기 [3] 난엄마다 2016-01-13 2982
36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우리 좋은 날 - 둘째는 스스로 자란다. kulash 2015-12-31 2768
36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2978
35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화투로 덧셈을 배우는 6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5] 강모씨 2015-12-23 5553
»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2015년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4] greentmt 2015-12-23 4472
357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기쁜우리 좋은날 imagefile [3] puumm 2015-12-22 2881
35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일, 사부자^^ [6] 루가맘 2015-12-22 2607
35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3107
354 [책읽는부모] '할머니 탐구생활'을 읽었습니다. [2] sybelle 2015-12-10 3356
353 [책읽는부모]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야>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5-10-15 6368
35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4811
351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7] manicure99 2015-10-04 2990
350 [책읽는부모] 편해문 쌤...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4] eruzach 2015-10-03 4693
349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책을 읽고 나서도 끝나지 않은 고민. [6] kulash 2015-10-02 3332
34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그리고 이야기 [3] frost1016 2015-09-15 2903
347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2698
34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5-09-09 3759
34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kim mi ryoung [5] eruzach 2015-09-08 2524
344 [책읽는부모] "페르디의 가을나무"를 읽고 file [4] puumm 2015-09-08 4958
343 [책읽는부모] "양치기 소년"을 읽고 imagefile [4] puumm 2015-09-02 3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