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결혼하고 2개월 후 임신을 했고  출산 후 3개월만에 복직을 했습니다.

 

아이가 태어나고 3년은 정말 정신없이 지난 것 같습니다. 아이가 너무나 보고싶어서 6-7시까지 집에와서 11시정도까지 아이와 놀고, 수많은 밤을 아이를 재워 놓고서는 밤 2시까지 컴퓨터를 켜고 일을 한 것 같아요. 아이는 제 집에서 시어머님이 맡아서 걱정없이 키워주셨지만 그 시절 아이 하나를 돌보는 것과 일을 병행하는 것은 지나고 나서 생각해봐도 정말 어마어마한 일이었던 것 같아요. 작년 이직을 했고 아이가 벌써 다섯살이 되었네요. 올해 기억에 남는 기쁜 날들은..

 

1. 정리

아주 사소한 것이지만..6년만에 제 화장품도 정리를 했고 (그간 특히 아이가 어릴 때엔 씻고 자는 것도 버겁고, 화장을 하는 것은 거의 어려웠거든요..ㅠ), 옷도 정리를 했습니다. 2년마다 전세집 이사를 해야했지만 그야말로 2년전 포장이사 아저씨가 포장 해준 그대로 이사를 다녀서요. 지금이 결혼후 세번째 집이에요...

 

2. 여행들..

작년 부터는 아이가 제법 커서 주말마다 아이를 데리고 산으로 공원으로 지방으로 여행을 다니기 시작했어요. 참으로 감사하고 근사했습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산과 들이 변하는 모습을 아이와 구경하고 다니는 것은 앞으로도 계속 잘 하고 싶은 것들 중 하나입니다.

 

사진은 분당에 율동공원안에 있는 호수 앞 까페입니다. 커다란 유리 벽과 3천원대 까페라떼 추천드려요.

1450692013685.jpeg

육아와 일을 병행하시는 많은 엄마 분들께 감히 말씀드리자면 아이가 아주 아가일때에는 일과 육아를 모두 잘하겠다는 욕심을 버리시라는 거에요. 두 가지 일을 병행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아주 잘하고 계시는 거라고 응원을 보내드리고 싶어요.

 

베이비트리 가족 여러분,

올 한해도 고생 많으셨고 새해에도 기쁘고 행복한 일들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6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할수록 안전하다] 후기 [3] 난엄마다 2016-01-13 3002
36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우리 좋은 날 - 둘째는 스스로 자란다. kulash 2015-12-31 2782
36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2993
35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화투로 덧셈을 배우는 6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5] 강모씨 2015-12-23 5577
35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2015년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4] greentmt 2015-12-23 4491
»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기쁜우리 좋은날 imagefile [3] puumm 2015-12-22 2894
35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일, 사부자^^ [6] 루가맘 2015-12-22 2622
35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3124
354 [책읽는부모] '할머니 탐구생활'을 읽었습니다. [2] sybelle 2015-12-10 3369
353 [책읽는부모]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야>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5-10-15 6381
35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4828
351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7] manicure99 2015-10-04 3001
350 [책읽는부모] 편해문 쌤...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4] eruzach 2015-10-03 4707
349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책을 읽고 나서도 끝나지 않은 고민. [6] kulash 2015-10-02 3343
34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그리고 이야기 [3] frost1016 2015-09-15 2919
347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2711
34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5-09-09 3774
34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kim mi ryoung [5] eruzach 2015-09-08 2535
344 [책읽는부모] "페르디의 가을나무"를 읽고 file [4] puumm 2015-09-08 4976
343 [책읽는부모] "양치기 소년"을 읽고 imagefile [4] puumm 2015-09-02 3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