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낙 삼부자로 부잣집으로 통했는데, 올해 셋째가 태어나면서 사부자가 되었답니다. 둘째가 하는 말, "엄마, 우리집 부자지?"ㅋㅋ 남편과 제가 우린 삼부자야, 부자..하면서 자주 하던 농담을 떠올렸나 봅니다.


일곱, 다섯, 하나. 이렇게 삼형제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셋째를 낳고는 첫째 둘째 때 했던 '고립육아'를 하지 않겠다고 다짐을 했지요. 낳은 지 두달이 되기 전부터 열심히 동네 생협 '육아사랑방' 모임에 나가기 시작했어요. 두 아이 육아를 꼼꼼히 한 탓인지, 셋째 키우기는 너무 쉬워서 주위 초보 엄마들의 부러움과 선망의 눈빛을 잔뜩 받기도 했어요. 진심으로, 셋째는 거저 키우고 있어요. 잠을 마음대로 푹 잘 수 없다는 것, 편하게 양치할 시간도 없다는 것, 외출할 때 이유식과 간식을 바리바리 싸들고 다녀야 한다는 것 등등.. 을 빼면요.^^


힘들땐 육아 도우미들이 있어요. 집안 일을 하면 막내가 어디로 기어가고 있는 지 무얼 입에 넣고 있는 지 깜빡 놓칠 때가 있어요. 그럴때는 어김없이 첫째와 둘째가 어디선가 뛰어와서 얼른 위기 상황을 해결해 주고요. 유치원 가기 전에 꼬옥 동생을 안아주고 가는 아이들이 얼마나 이쁜지요. 막내도 형들이 유치원에 다녀오면 더 환하게 웃고 큰 소리로 옹알이를 한답니다.


엄마인 제게도 변화가 있어요. 막내를 보며 큰 애들도 이럴 때가 있었다는 것, 얼마되지 않았다는 것, 아직 어린데 벌써 어른처럼 행동하길 바랬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엄마가 좀 더 내려놓아야 한다는 걸 인정하게 되었어요. 좀더 쉽게 말하고 덜 말하고. 또 더 많이 안아주고 더 자주 웃어주고. 셋째가 우리에게 와서 우리는 정말 마음부자가 되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6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할수록 안전하다] 후기 [3] 난엄마다 2016-01-13 2980
36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우리 좋은 날 - 둘째는 스스로 자란다. kulash 2015-12-31 2768
36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2978
35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화투로 덧셈을 배우는 6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5] 강모씨 2015-12-23 5550
35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2015년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4] greentmt 2015-12-23 4471
357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기쁜우리 좋은날 imagefile [3] puumm 2015-12-22 2881
»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일, 사부자^^ [6] 루가맘 2015-12-22 2606
35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3107
354 [책읽는부모] '할머니 탐구생활'을 읽었습니다. [2] sybelle 2015-12-10 3355
353 [책읽는부모]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야>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5-10-15 6367
35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4809
351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7] manicure99 2015-10-04 2989
350 [책읽는부모] 편해문 쌤...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4] eruzach 2015-10-03 4692
349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책을 읽고 나서도 끝나지 않은 고민. [6] kulash 2015-10-02 3331
34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그리고 이야기 [3] frost1016 2015-09-15 2900
347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2698
34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5-09-09 3759
34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kim mi ryoung [5] eruzach 2015-09-08 2524
344 [책읽는부모] "페르디의 가을나무"를 읽고 file [4] puumm 2015-09-08 4958
343 [책읽는부모] "양치기 소년"을 읽고 imagefile [4] puumm 2015-09-02 30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