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가장 큰 이벤트는 우리 둘째아들이 선물처럼 온 것이다. 회사에서 근무하고 수다떨다가 갑자기 찾아온 진통에 아들을 만나게 됐다.

혼자였던 생활에서 동생의 등장으로 생활의 변화를 갖게된 첫째가 항상 걱정이 되었었지만 우려와는 달리 첫째는 동생과 함께하는 것을 기꺼이 받아주었다.

 첫째육아의 경험을 무기로 자신만만 했지만 둘째는 또 다른 병기처럼 나에게 숙제를 주곤 했다. 이런저런 일들로 심신이 지친 어느 날 오후. 첫째가 나에게 뜬금없이 말했다.

"엄마,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다 쓴 기저기들로 가득찬 쓰레기 봉투를 묶어보려고 아둥바둥거리다가 아들의 말한마디에 주저 앉고 말았다.

감사하고 또 감사했다. 둘째아들이 건강한 모습으로 나를 찾아와 준것 만으로도 감사했는데 이런 말을 듣게되다니..앞으로 둘이서 아웅다웅 거릴 날도 많겠지만 난 이날을 꼭 기억하려한다.

지금도 그 순간을 생각하니 나도 모르게 울컥하는 기운이 솟구친다.

이제 육아휴직이 끝나고 회사로 복귀를 해야한다. 이런 아이들 덕택에 난 더 당찬 워킹맘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사랑한다. 우리 아들들.. 그리고 고마워요.

20151201_07583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2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다!~ [10] mosuyoung 2012-10-22 4564
361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성력>내 아이 "마음의 근육"을 길러주자!! mosuyoung 2012-09-04 4545
360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아이의 회복 탄력성> 뒤늦은 독후감... [1] blue029 2012-09-04 4527
359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 imagefile [7] 양선아 2014-09-26 4526
358 [책읽는부모] 엄마도 사람이니까~ imagefile [5] 분홍구름 2012-12-04 4517
357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2015년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4] greentmt 2015-12-23 4511
356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다짐 중간보고] imagefile [12] lizzyikim 2012-10-19 4484
355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4476
354 [책읽는부모] 2012년 독서 목록 [7] lizzyikim 2013-01-18 4456
353 [책읽는부모] 33년째 연애중..그리고 5년째 연애중 [5] ahrghk2334 2012-12-05 4447
352 [책읽는부모] 지인들에게 선물해주고 싶은 <오래된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 [6] ahrghk2334 2012-11-07 4439
351 [책읽는부모] 엄마가 태어난 곳에 말야 [5] 난엄마다 2014-11-23 4438
35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를 읽고... 그리고 그 밖의 소소한 이야기들 [1] jsbyul 2012-10-02 4438
349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열권, 겸뎅쓰마미님께^^ [9] illuon 2014-11-23 4417
348 [책읽는부모] [책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육아 감 잡았습니다. [4] selbi 2012-11-07 4415
347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4404
346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4402
345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아만다 리플리)>후기 올립니다 [1] fjrql 2014-05-14 4398
344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서평과 일상 imagefile [2] 푸르메 2016-03-22 4385
343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최형주 님께 받아 푸르메 님께 넘깁니다 [10] 케이티 2014-10-30 4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