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일권, 앙숙

책읽는부모 조회수 2710 추천수 0 2015.09.09 22:55:24


* 좋은 책을 함께 읽을 수 있도록 배려해주신 베이비트리 팀에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 :)  

   



인기웹툰 <목욕의 신> 의 하일권 작가가 쓴 동화책. 친숙한 그림체에 마음 따뜻한 이야기가 담겨 있어 나도, 달님이도 지난 여름 자주 꺼내 보던 책이다. 주인공은 서로 다른 모습의 고양이 '데레' 와 '천사'. 마, 아빠의 사랑을 독차지 하던 노란 고양이 '데레' 의 집에 검고 늘씬한 고양이 '천사' 가 등장하면서 이야기가 벌어진다. 




한참 말하고 싶은 것도, 갖고 싶은 것도.. 샘나는 일도 많은 나의 딸, 달님. 다섯살 몫을 톡톡히 하고 다니는 요 녀석 눈에 '데레' 는 퍽 재미있는 고양이다. 데레와 천사가 말썽을 부릴때면 눈을 반짝이며 다음 장면을 기다리고, 키득거리며 맘에 드는 그림을 가리키며 함께 책을 보았다. 제일 좋아하는 부분은 바로 이 부분. "야, 천사 괜찮아? " 앙숙에서 친구가 되는 마법의 말 한 마디를 아이는 몇 번이고 따라 읽곤 했다. 





추천 1

반 쯤 감긴 눈으로 '여기까지만 읽어줄게', 하는 남편이 있다면 추천.

이야기에 흠뻑 빠져 열심히 읽어주는 모습을 목격할 수 있습니다. (우리 남편) 




추천 2 

고양이와 강아지를 좋아하는 아이라면 추천.

미워할 수 없는 고양이가 한 마리도 아닌 두 마리나! 읽다보면 점점 더 정이 드는 사랑스러운 고양이들이에요.  



추천 3

좋은 친구가 되고 싶은 당신에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6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할수록 안전하다] 후기 [3] 난엄마다 2016-01-13 3000
36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우리 좋은 날 - 둘째는 스스로 자란다. kulash 2015-12-31 2781
36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2991
35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화투로 덧셈을 배우는 6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5] 강모씨 2015-12-23 5574
35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2015년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4] greentmt 2015-12-23 4490
357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기쁜우리 좋은날 imagefile [3] puumm 2015-12-22 2893
35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일, 사부자^^ [6] 루가맘 2015-12-22 2621
35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3122
354 [책읽는부모] '할머니 탐구생활'을 읽었습니다. [2] sybelle 2015-12-10 3368
353 [책읽는부모]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야>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5-10-15 6380
35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4826
351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7] manicure99 2015-10-04 2999
350 [책읽는부모] 편해문 쌤...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4] eruzach 2015-10-03 4705
349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책을 읽고 나서도 끝나지 않은 고민. [6] kulash 2015-10-02 3340
34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그리고 이야기 [3] frost1016 2015-09-15 2915
»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2710
34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5-09-09 3772
34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kim mi ryoung [5] eruzach 2015-09-08 2535
344 [책읽는부모] "페르디의 가을나무"를 읽고 file [4] puumm 2015-09-08 4975
343 [책읽는부모] "양치기 소년"을 읽고 imagefile [4] puumm 2015-09-02 3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