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과 다른 방식으로 살아가는 이야기와 책들은 언제나 평범한 우리들에게는 선망의 대상이 되고 로망이 된다. 낯선 곳으로의 여행과 더불어 감성적인 여행이야기가 지금도 여전히 인기를 끄는 것을 보면, 저런 추억은 특별한 사람들만이 가질 수 있는 것인 것 같아. 조금 불편할 때가 있다. 우리 사회도 이제는 평범한 누구나 그런 소소한 특별함을 누릴 수 있을 만한 때가 되지 않았나 싶은 생각을 한다.

 

<슬로 육아>를 처음 받았을 때도 그랬다. 일본인 남편과 결혼해서 일본에서 살고 있는 한국인 아내가 살아가는 이야기. 그것만으로도 특별하다. 당연히 두 문화가 공존하는 집과 환경에서는 특별한 일들이 날마다 일어날 것이 틀림없다. 그런 부러움은 누군가에게는 굉장히 부담스럽다. 부러우면 지는 거니까.

 

하지만, 안에 담겨있는 여러 이야기들은 난 이렇게 특별하게 살아요라는 자랑처럼 들리지 않는다. 삶에 있어 소프트웨어적인 이야기들이 아닌 변하지 않는 삶의 방식, 관점과 같은 하드웨어에 대한 이야기가 주축이기 때문이다.

 

슬로 육아 = 느리게 키우자는 단순히 아이를 키우는 육아만 말하는 것이 아니다. 아이를 키우는 데는 마을이 필요하다는데 글쓴이는 느리게 사는 가족의 이야기, 이웃과 함께 느리게 살아가는 이야기를 풀어낸다. 삶의 형태가 많은 닮은 일본에서도 서로 대비되는 삶의 형태를 지향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글쓴이와 닮은 사람들을 그저 우연히 찾아내서 함께 어울리는 게 아니라, 먼저 손을 내밀고 함께 하려고 하는데서 소소한 웃음이 난다.

 

이 책을 읽으면서 우리 식구들의 삶의 모습을 많이 돌아볼 수 있었다. 그리고 몇 가지 작은 다짐도 했다. 또 집에 대한 고민도 좀 더 구체적으로 할 수 있었다.(우리도 몇 개월 내로 아파트에서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가려고 준비하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어떤 삶을 지향하며 살아야할까라는 고민을 조금 더 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한 번 더 읽고 다시 생각해봐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하는 책이다.

두 번째는 조금 더 천천히 읽으려한다.

 

 

http://blog.aladin.co.kr/blue13g/7123005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61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 난 엄마다님께 받아 pororo0308님께로! [8] 숲을거닐다 2014-09-30 5615
260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빛나는여름님에게 받아 숲을거닐다님에게 imagefile [8] 난엄마다 2014-09-29 8946
259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양선아 기자님께 받아, 난엄마다님께 :D [4] 빛나는여름 2014-09-28 5677
258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 imagefile [7] 양선아 2014-09-26 6100
257 [책읽는부모] [발표] 9월 책 읽는 부모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12] 베이비트리 2014-09-11 8332
» [책읽는부모] 가족과 이웃과 함께 느리게 살아가는 이야기 <슬로육아>후기 [1] blue13g 2014-08-29 4596
255 [책읽는부모] 부엌 육아, 천천히 나를 키우는 일 (윤영희 님의 '슬로 육아'를 읽고) [9] 살구 2014-08-29 5462
254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언니의 육아 조언 imagefile 푸르메 2014-08-28 4375
253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후기 남깁니다. imagefile [1] 73helper 2014-08-27 4788
252 [책읽는부모] <슬로육아>를 읽고 [2] barun518 2014-08-27 3933
251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4370
250 [책읽는부모] 소년의 심리학 imagefile [9] 꿈꾸는식물 2014-08-25 8312
249 [책읽는부모] 좌충우돌, 다듬어지지 못한 나의 슬로 육아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를 읽고) [2] 난엄마다 2014-08-21 4483
248 [책읽는부모] 케이티님이 권해준 하워드진 책과 <어린이와 그림책> imagefile [4] 양선아 2014-08-08 4688
247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 뒤늦은 독후감 꿈꾸는식물 2014-08-02 3802
246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불꽃은 저절로 피어오르지 않는다 날개 2014-08-01 4192
245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잔소리가 아닌 큰소리 날개 2014-08-01 4269
244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 아이들의 행복을 바라며 professeur 2014-08-01 3891
243 [책읽는부모] 정우야,, 엄마 말대로 하면 돼.. 그렇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엄마도 같이 할게.. coal0001 2014-07-31 4099
242 [책읽는부모] 공교육의 의미와 역할을 묻다. [1] blueizzy 2014-07-30 523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