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오늘부터 여름 방학인 개똥이는 "방학이라도 좋을 게 없다"했다.

. ?

. 학교(돌봄교실)도 가야 하고, 품케어(단지 내 보육시설)도 가야 하니까요.

 

할 말이 없었지만 "미안하다"고 하지는 않았다. 다만 그렇긴 하네공감했다.


사회 생활을 처음 시작했을 때 적응하기 어려웠던 것이 '방학이 없다'는 것이었고 방학이 없는 삶에 겨우 적응했는데, 아이 학교 방학이 되면 '나도 방학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회사 사람들과 조찬회가 있는 날이라 평소 보다 조금 일찍 집을 나서며 아이 방을 들여다보니 벌써 일어나 책(만화책)을 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시계를 보니 06 40.

방학임에도 불구하고 09시에 시작하는 방과 후 수업에 늦지 않기 위해 늦잠도 못 자는 녀석을 안쓰러워 했던 마음이 싹~ 사라지고 빵! 웃음이 터진다.

 

출근하는 엄마 마음 편하게 해 주는 진짜 효자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6 [직장맘] "집중해야지~" mksong 2010-06-08 6570
5 [직장맘] [독립만세] 아가들이 아픕니다-.-; imagefile yahori 2010-05-26 12424
4 [직장맘] 정수년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8095
3 [직장맘] 다섯번째 야외학습일.^^ js503 2010-05-20 8017
2 [직장맘] 독립 만세 첫주 imagefile yahori 2010-05-18 7910
1 [직장맘] 이젠 정말 우리가족독립만세! yahori 2010-05-03 8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