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콤하거나 달달한 게 아른아른…하루 종일 지끈 지끈

참다 참다 밥 먹으니 ‘싹~’…그래도 -2kg, 굶는 건 ‘하수’






62fa955ac78085f0b38f6a95953eb12f.다이어트 3일째, 다이어트에 참여하는 어떤 분이 그랬다. 다이어트 3일만 버티면, 2주까지는 버틸 무난하게 버틸 힘이 생긴다고. 그런데 이런! 난 벌써부터 지쳐가고 있다. 오늘은 아침부터 하루종일 두통에 시달렸다. 오전과 저녁에 각각 타이레놀을 1알씩 먹을 정도로 심각했다.



“배가 고파서 그런가?” “우유를 너무 많이 먹어서 그런가?”  그래봤자, 오늘 마신 우유라곤 2컵 정도다. 아침과 점심에 각각 ***다이어트(선식)를 타서 마신 게 전부. 우유와 선식만 먹으니, 속이 메스껍고 느끼한 맛이 계속 혀에서 맴돈다. 하루종일 물을 여러 잔 마셔야 했다. 매콤한 그 무엇인가가 계속 떠올랐다. 상큼한 토마토나 달달한 바나나도 눈앞에서 계속 아른거렸으나, 그렇다고 해서 구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기에 꾹 참았다. 



오후 되니, 컨디션이 말이 아니다. 저녁 5시부터 배고프다는 신호가 왔다. 여기에다가 두통에, 입안까지 텁텁하고. 더구나 오늘은 밤 11시까지 야근을 해야 한다. 과연 버틸 수 있을까? 내가 불쌍했는지 함께 일하는 후배가 이르길, “선배, 배가 고프면 머리도 아프더라구요. 저도 다이어트 할 때 그랬거든요.”



이 상태로 밤까지 버틸 엄두가 나지 않았다. 결국 후배와 식당에 가서 밥1/2공기, 된장국, 김치, 김, 오징어채볶음, 깻잎 등으로 허기를 채웠다. 결국 저녁식사는 밥으로 때운 셈. 아주머니가 서비스로 계란후라이를 내주셨지만, 그것만큼은 차마 입에 가져갈 수 없었다. (아까워라~)



근데, 참 신기한 일이다. 허기를 채우니, 두통이 씻은 듯 사라졌다. 배가 고파, 그것에 신경쓰느라 두통이 온 건지, 아니면 다른 원인으로 두통이 온 것인지 알 수 없지만. 그래서 깨달은 것! 절대, 배고픔을 느끼면서까지 다이어트를 하지 말자. 권복기 선배도 그런 말씀을 하셨다. “배고플 때는 먹으면서 살을 빼야 한다고. 대신 조금씩 자주 먹는 것이 좋다.” 다이어트를 스트레스 받지 말고, 즐겁게 즐기면서 하라는 뜻일테다.



저녁에 집에 들어가, 불안한 마음에 체중계 위에 올라갔다. 다행히 지난 3일 동안 2kg이 줄었다. 기뻐하는 것도 잠시. 이 몸무게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이 먼저다. 그동안 숱한 다이어트를 하며, 요요현상을 부던히도 겪지 않았던가!



체중계의 바늘이 움직인 것을 보니, 나도 무르게 씨~익  웃음이 난다. 고생 괜히 하고 있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다. 요즘은 지하철을 타거나 버스를 타면 날씬한 여성들만 본다. 나도 언젠가는 저렇게 되겠지. 하는 꿈을 꾸면서.



운동은 역시 힘들다. 그래서 찾아봤다. 참고하시길.
























복부 비만 해소를 위한 실천법 <출처 : 레이디경향>

●  흡연, 과음, 과식은 금물이다. 음식은 천천히 꼭꼭 씹어 먹는다.

● 무리하게 굶는 다이어트보다는 식사량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 식전에 물을 한 컵 마신다. 물을 마시면 배가 부르고 위액이 희석돼 밥을 덜 먹게 된다.

● 인스턴트 음식, 패스트푸드는 삼가고 다시마, 두부, 가지, 버섯, 무, 오이 등 복부 비만에 좋은 자연식을 먹는다.

● 우울하거나 화가 날 때는 폭식하기 쉬우니 식사를 하지 말고, 주스나 과일 정도로 간단히 먹는 것이 좋다.

● 쇼핑을 하거나 장을 볼 때는 가급적 식사 후에 하도록 한다.

● 음식을 먹고 난 후에는 백 걸음 정도 걷고 배를 시계 방향으로 50회 정도 문지른다.

● 복부 비만인 사람에게 운동은 필수다. 특히 가벼운 조깅이 좋다. 조깅이 아니더라도 어떤 운동이든 좋으니 적어도 하루 30분은 꼭 운동을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14 [자유글] 마이카가 생겼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1 5779
113 [자유글] 흠! 난 걱정 없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37
112 [자유글] 위대한 충무공이시여, 충고 좀 해 주시라.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10
111 [자유글]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779
110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102
109 [자유글] 아, 부러워라. 사랑의 밧줄 imagefile songjh03 2010-06-01 7142
108 어린이 ‘치아건강 불평등’ 바로잡자고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9884
107 모유의 비밀, 유전자에 있다 babytree 2010-06-01 10651
106 초여름부터 ‘눈 조심’…손씻기가 최선 imagefile babytree 2010-06-01 10973
105 [자유글] 착한 프로 후토스2 “얘들아 놀자”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1459
104 [자유글] [이벤트참여]TV는 내 친구.. erina21 2010-06-01 5933
103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21305
102 [다이어트 1화] 5월31일 “그래, 진짜 한다!” 결심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3698
101 [자유글] [이벤트참여] 건강한 수다= 엄마동화독서모임&amp;인터넷을 통한 아이친구정모참석 등등 dalcomi60 2010-06-01 5879
100 [자유글] 사진을 올리고 싶은데 계속, 에러가 나네요. bora8310 2010-05-31 6499
99 [자유글] 베이비 트리 자주 들러서 좋은 정보 알아갈게요. lovesunwhite 2010-05-31 6487
98 [자유글] 아기는 '엄마의 감탄'을 먹고 자란다. akohanna 2010-05-31 7637
97 [자유글] 놀고 웃을 수 있는 환경 colorfulkids 2010-05-31 6089
96 [자유글] [이벤트참여] *** 육아스트레스, 사람들이 풀어주던걸요! ^^ charmjune 2010-05-31 5785
95 [자유글] 플레인요구르트 언제부터먹이나요 sspeny 2010-05-30 741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