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7살 6살 두딸을 키우고 있는 엄마입니다.

친정도 시댁도 모두 멀리 있어서 혼자서 아이들을 키우다보니 여러가지로 힘든점들이 많았습니다.

아이를 돌보느라 몸도 힘들었지만, 그 힘든 마음을 어디에 풀곳이 없어 더 힘들더군요.

그래서 아이들이 자거나 시간이 나면 언니와 동생, 친구들과 짧은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좀처럼 의사소통이 되지 않는 어린아이들과 있다보면 성인들과의 이성적인 대화가 큰 활력소가 되더군요.

그리고 아이들에게 속상한 마음을 이야기하다가도 어느새 통화끝자락에 이르면 그래도 애들이 예쁘다는 이야기로 마무리가 되어 다시 또 육아에 힘을 쏟을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가장 큰 힘이 되었던 것은 밤에 돌아온 남편과의 대화였어요.

하루종일 힘들었던 일도 털어놓고, 아이들이 한 예쁜 모습들도 전해주다보면 어느새 아~ 내가 행복한 하루를 보냈구나. 라는 기분이 들더라구요.

뭐니뭐니해도 수다가 스트레스해소엔 최고라고 생각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14 [자유글] 마이카가 생겼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1 5780
113 [자유글] 흠! 난 걱정 없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37
112 [자유글] 위대한 충무공이시여, 충고 좀 해 주시라.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10
111 [자유글]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780
110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103
109 [자유글] 아, 부러워라. 사랑의 밧줄 imagefile songjh03 2010-06-01 7142
108 어린이 ‘치아건강 불평등’ 바로잡자고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9886
107 모유의 비밀, 유전자에 있다 babytree 2010-06-01 10652
106 초여름부터 ‘눈 조심’…손씻기가 최선 imagefile babytree 2010-06-01 10976
105 [자유글] 착한 프로 후토스2 “얘들아 놀자”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1460
104 [자유글] [이벤트참여]TV는 내 친구.. erina21 2010-06-01 5934
103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21307
102 [다이어트 1화] 5월31일 “그래, 진짜 한다!” 결심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3700
101 [자유글] [이벤트참여] 건강한 수다= 엄마동화독서모임&인터넷을 통한 아이친구정모참석 등등 dalcomi60 2010-06-01 5880
100 [자유글] 사진을 올리고 싶은데 계속, 에러가 나네요. bora8310 2010-05-31 6504
99 [자유글] 베이비 트리 자주 들러서 좋은 정보 알아갈게요. lovesunwhite 2010-05-31 6489
98 [자유글] 아기는 '엄마의 감탄'을 먹고 자란다. akohanna 2010-05-31 7638
97 [자유글] 놀고 웃을 수 있는 환경 colorfulkids 2010-05-31 6090
96 [자유글] [이벤트참여] *** 육아스트레스, 사람들이 풀어주던걸요! ^^ charmjune 2010-05-31 5786
95 [자유글] 플레인요구르트 언제부터먹이나요 sspeny 2010-05-30 741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