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들여온 빨래대에 붙어있던 시든 나뭇잎이 방바닥에 떨어져 있었다.
선율이가 그걸 보고 벌레인 줄 알고 피하길래 손으로 집어서 선율이 몸 가까이 가져가며 장난을 쳤다.
그런데 선율이가 표정이 싹 바뀌더니 옆 방으로 뛰어들어갔다.
아빠가 무섭게 했다고 화가 난 것이다.
난 무안하고 미안해져서 선율이에게 가서 "선율아, 벌레인 줄 알고 무서웠어? 그래서 화났어?"하고 물었다.
선율이는 뾰로퉁한 표정으로 날 쳐다보며 "싫어. 말 안 할 거야."하며 토라졌다.
"아빠가 미안해. 장난으로 한 건데 무서웠어?"해도 묵묵부답, 화가 잔뜩 나있다.
"선율아, 그럼 기분 좋아지면 거실로 나와. 아빠가 그때 안아줄게."
"싫어. 기분 안 좋아. 안 나갈 거야!"하고 소리친다.
난 '시간이 지나면 기분이 좀 풀리겠지' 생각하며 거실로 나왔다.
크기변환_선율(용서).JPG
(맨 오른쪽이 선율이. 작년 12월 사진)

동생이 아빠한테 화난 걸 알게 된 신영이가 선율이한테 가서 동생을 달래주려고 이말 저말 해보는데도,
선율이는 기분이 풀리지 않는 것 같았다.
잠시 뒤에는 아내가 가서 
"선율아, 아빠가 미안하다고 했잖아. 선율이가 기분 풀고 아빠한테 안아달라고 하면 어때?" 해도
여전히 선율이는 요지부동이다.
그래도 아내는 계속 선율이를 설득해보려 한다.
"선율이가 자꾸 그러면 아빠가 더 미안해 하잖아."

난 거실에서 아내와 선율이의 대화를 듣고 있었는데, 아내의 이 말을 듣고 당황스러웠다.
아니, '당황스럽다'는 말만으로는 표현하기 어려운 미묘한 감정을 느꼈다.
내가 느낀 그 당황스러우면서도 난감하고, 먹먹한 그 감정은 뭐였을까?
방금 상황에서 선율이는 화가 잔뜩 나 있었는데, 
엄마가 와서 '아빠가 사과했으니 아빠가 더 미안해지지 않게 이제 그만 기분 풀어.' 하면서 
선율이에게 아빠를 용서할 것을 권유했다.
하지만 선율이는 아직 기분이 풀리지 않은 상태였다. 
말하자면 '용서'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
그런데도 '용서'를 권유받았다.
내가 느낀 복잡미묘한 감정은 이때 선율이가 느꼈을 감정을 상상한 데서 비롯된 것이었다.
선율이는 화난 감정을 충분히 느낄 자유마저 빼앗기고 있었던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건 선율이를 두 번 울리는 일인 것 같았다.
선율이의 기분을 생각하다가 그만 아득해졌다.
아빠가 장난친 걸로 놀라고, 기분이 상해있었는데, 
엄마까지 나서서 기분을 알아주기는커녕 오히려 아빠 기분을 생각해서 그만 기분을 풀라고 하고 있으니...

날 돕기 위한 아내의 개입으로 선율이의 기분은 더 상했고, 상황은 더 꼬였다.
어쨌든 선율이에게는 놀라고, 화난 데다 억울함까지 더해진 감정들을 느낄 만한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좀 더 기다렸다.
다행히 시간이 지나자 선율이는 거실로 쭈뼛쭈뼛 걸어나왔다.
얼른 선율이에게 가서 말을 걸었다.
나: "선율아, 아까 아빠가 나뭇잎으로 장난쳤을 때 놀라고 무서웠지?"
선율: "..."(고개를 끄덕인다.)
나: "많이 속상했겠다. 아빠가 미안해. 그냥 재미있자고 장난친 건데, 선율이가 그렇게 무서워할 줄 몰랐어."
선율: "..."(침묵. 하지만 맨 처음과 달리 내 이야기를 듣는다.)
나: "그리고 선율이 화 나 있는데, 엄마가 선율이한테 '아빠가 사과했으니까 너도 기분 풀어.' 했을 때,
더 화났을 것 같아. 억지로 기분 풀라고 해서 말이야. 그랬어?"
선율: "... 으앙~흑흑."(눌러왔던 감정이 폭발했는지 선율이가 서럽게 운다.)
나: (안아주며) "그랬구나. 선율이 많이 화 나고 억울했겠다."
상황을 지켜보던 아내도 다가와 선율이를 안아주며 사과했다.

사소한 장난으로 시작된 일이 이렇게 커졌다가 결국 마무리되었다.
작은 사건이었지만 이 일을 통해 용서라는 문제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었다.
흔히 용서는 자신까지 상하게 하고 마는 분노의 감정으로부터 자신을 벗어나게 해준다지만, 
용서의 행위를 강요하는 건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일'이 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피해자에게는 억울함이나 분노와 같은 감정들을 느끼고, 추스를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108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1981
3107 [책읽는부모] 돼지김밥 보드게임 imagefile [2] 푸르메 2017-06-07 2984
3106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1799
3105 [책읽는부모]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영어뿐 아니라 살아가는 자세에 대한 이야기 imagefile [5] 강모씨 2017-05-30 2977
3104 [건강] [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남양주 '굿바이아토피교실' 6/24(토) 접수중입니다 image okemos 2017-05-30 1887
310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2312
3102 [건강] 여름맞이 미리 준비하는 건강강좌 안내드려요~~ file kkebi33 2017-05-29 2176
310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2257
310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1기 응모] 콩! 콩! 콩! [2] 강모씨 2017-05-17 2172
3099 [책읽는부모] 11기 지원합니다~ 푸르메 2017-05-15 2049
3098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503
3097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447
3096 [나들이] 서울명산트래킹-남산에 다녀와서 imagefile [1] yahori 2017-05-11 2979
309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11기 지원해봅니다! newturn1986 2017-05-11 2095
309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지원합니다.^^ [1] elpis0319 2017-05-10 2407
3093 [책읽는부모] 4월선정도서-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elpis0319 2017-05-10 2510
3092 [책읽는부모]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지레짐작하지 말고 직접 말해보자. imagefile [2] 강모씨 2017-05-09 2352
309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2442
3090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2450
3089 [자유글] 간이의자라도 두어 앉게 해 주세요 [1] sybelle 2017-05-04 218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