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생일 주간에...

가족 조회수 3761 추천수 0 2019.01.11 17:55:10

20190108_214145.jpg

1월은 초부터 분주합니다.

신정 명절을 지내는 시댁, 

이어지는 남편 생일, 

둘째 아이 생일...


모두 연중 한번 밖에 없는 날인데 연달아 지내려니 기쁨은 절반으로 줄어들게 마련입니다.


이럴 땐 친정 엄마의 응원이 늘 든든하답니다.

손녀 생일을 축하해주기 위해 오랜만에 딸 집에 오신 엄마.

불편하신 아버지 곁에서 하루하루 크게 즐거울 것 없이 지내시는 엄마를 위해 특별한 저녁을 마련했으나 뒤늦게 체끼가 있으신 것을 알았어요. 결국 생선회 한점 드시지 못하셨죠.


그때라도 잘해드려야 했었는데...


손주들 맛집 꽈배기 사주신다고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오랜동안 가게 앞에서 줄 서 있었다고 타박이 먼저 나갑니다.

짧은 하룻밤이 지나고 바쁜 아침 일상에 또 따듯한 인사말도 못드리고 엄마는 홀로 버스를 타고 집으로 내려가셨지요.


"올해는 착한 딸 되도록 더 노력할께요.

사랑해요. 엄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348 [자유글] SBS스페셜에서 황혼육아를 하고 계신 할마, 할빠를 찾고 있습니다. saaaaa819 2019-11-28 350
3347 [건강] 2019년 가족사랑건강캠프]휴가계획이 있으시다구요?여긴어때요?나와 가족을 살리는 몸살림캠프! file kkebi33 2019-07-08 3578
3346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초등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3967
3345 [자유글] [가톨릭 대학교 아동발달연구소] 인공지능 스피커 관련 연구 참여자(유아용)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oht315 2019-07-01 4032
3344 [자유글] ◎ 용돈벌이? 쉬우면 다 사기 인가요. ◎ wnsrb903 2019-06-12 4099
3343 [자유글] [시쓰는엄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난엄마다 2019-05-02 4776
3342 [자유글] 5월 7일, 입양부모들이 국회에 모이는 이유 imagefile 정은주 2019-04-29 5035
3341 [자유글] [시쓰는엄마] 다시 피어나리라 _ 세월호를 기억하는 다섯 번째 봄 난엄마다 2019-04-16 2992
3340 [자유글] [시쓰는엄마] 나는 분노한다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7 7830
3339 [자유글] <아티스트웨이> 모닝페이지 12주간 쓰기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4 3468
3338 [자유글] 사탕 한 알에 엄마 전화번호를 넘긴 10세 남아 개똥이 [3] 강모씨 2019-03-07 3390
3337 [건강] 미세먼지, 초미세먼지가 자욱한 날에 등교하는 아이들을 보고... [2] sybelle 2019-03-05 3200
3336 [자유글] 유관순 자취를 따라.. imagefile wonibros 2019-03-04 2421
3335 [자유글] 베트남, 별이 되어 빛나다 imagefile [2] 정은주 2019-03-02 3434
3334 [건강] 면역력이 약한 우리아이 첫등교~걱정하지마세요! imagefile kkebi33 2019-02-15 2296
3333 [자유글]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 imagefile wonibros 2019-02-01 2959
3332 [자유글] 산타가 팽이를 알겠어? [2] 푸르메 2019-01-19 4083
» [가족] 우리집 생일 주간에... imagefile yahori 2019-01-11 3761
3330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유머 [1] 강모씨 2018-12-31 4465
3329 [건강] <건강강좌안내>다가오늘 2019년을 희망차게 시작하는 법! imagefile kkebi33 2018-12-21 3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