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란한 아내의 질문.jpg

 

페친이 올려준 카툰인데, 너무 재밌어서 공유해요.

 

사실 저도 위 그림과 비슷한 상황에 처한 적 있거든요. 이 카툰 보면서 푸하하하 배꼽을 잡고 웃었답니다. 저희 남편과 제 일화를 소개하자면.... ㅋㅋ

 

나: (피곤해서 퉁퉁 부은 다리를 보며) 여보, 나 다리 더 부은 것 같지 않아?

남편: (가만히 내 다리를 보며 무응답)

나: 다리가 퉁퉁 부은 것 같아. 확 터질 것 같은 기분이야.

남편: (한참 있다 진심어린 표정으로) 그런데... 난 잘 모르겠어... 항상 통통한 다리만 봐와서 뭐가 그렇게 다른건지 모르겠어...진짜 그렇게 많이 부은 것 같아?  

 

남편의 진지한 표정에 전 그만 푸하하하하 웃고 말았습니다. 타고난 체형은 어쩔 수 없고, 제가 어떻게 느끼는지 그 미세한 변화는 남편은 전혀 알아차리지 못하겠지요. 그런데 이상한 것은 남편이 똑같은 대답을 할 것 뻔히 알면서도 계속 질문을 생각없이 던진다는 것. 왜 그럴까요? 남편에게 내 다리는 원래 통통한 것이 아니라 지금 부은 것이다라는 멘트를 기필코 받아내고야 말겠다는 심리가 있을까요? 저도 제 심리를 모르겠습니다. 하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76914/bb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307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새복맘 2018-08-10 1374
3306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1366
3305 [자유글] 끝나지 않을 것 같던 폭염이 물러가고 있나봐요. 풀벌레 소리가 듣기 좋아요 ^^ imagefile [6] 아침 2018-08-10 1109
3304 [자유글] 기다리고 기다리던 진정한 여름. 신나는 물놀이터 ^^ imagefile 아침 2018-07-28 1335
3303 [직장맘] 9세 개똥이의 방학 첫날. [6] 강모씨 2018-07-26 1403
3302 [자유글] 쓰레기 줄이기. 지구에 내 흔적 적게 남기기. imagefile [2] 아침 2018-07-23 1467
3301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4] 아침 2018-07-17 1402
3300 [자유글] 딸 키우는 재미 중 하나...^^ imagefile [4] 아침 2018-07-15 1635
3299 [책읽는부모] 2018 인디고 유스 북페어 - 인간이라는 가능성 image indigo2828 2018-07-14 1272
3298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4] 새복맘 2018-07-10 1670
3297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 9세 남아 개똥이에게 화두를... imagefile [4] 강모씨 2018-07-07 1926
3296 [자유글] 웰다잉, 나와 배우자의 죽음 준비 하기 imagefile 정은주 2018-07-03 1927
3295 [가족] <2018' 수수팥떡 가족사랑 건강캠프>올여름 최고의 휴가! 연1회만 진행되는^^~ imagefile kkebi33 2018-06-26 1227
3294 [건강] 물사마귀.. 그냥 두는 게 맞다 vs 짜야한다 뭐가 맞는건지.. [2] 아침 2018-06-21 2045
3293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1] puumm 2018-06-18 1721
3292 [책읽는부모] <팬티 바르게 개는 법> 국/영/수 보다 중요한 것 imagefile [2] 강모씨 2018-06-16 2103
3291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1616
3290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2013
3289 [건강] 영구치가 나요 ^^ imagefile [2] 아침 2018-05-29 1759
3288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1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