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7acb68d2b4baa1d83a8e7509195e66.



 



 



 



 



 



 



비오는 토요일~



그동안 밀렸던 이발을 하기 위해 아빠와 함께 블루클럽에 가다!



  



남자들만 가는 미용실이라 생소했는데..



이쁜 이모야들이 셋이나 있어서 안도감이 생겼다



  



그중 가장 이쁜 이모야가~나를 미용의자에 앉히다.



목에 물티슈를 둘러주고;;;



(아마 머리카락이 목에 붙는걸 방지해주는듯^^)



79c58a4058523d998d788538c3acc890.



 



 



 



 



 



 



 



흠-남자의 자존심 이마를 까고-.-;;



긴 앞머리로 땀띠가 나버린 불쌍한 이마를 숨쉬게 만든다..



아주 싹뚝자르라고 엄마는 말한다..........



91b98e6780cdd3270a0bbbba97c749b4.



 



 



 



 



 



 



 



 20개월 인생을 살면서 나홀로 머리깍기에 도전한다면서



우리 엄마는 연신 카메라만 눌러대며 기특해하신다..



아들 속도 모르면서-.-;;



cfb582574e0578a0f6fd79c6583ce4f7.



 



 



 



 



 



 



 



으으~아까운 나의 머리카락~너는 어디서 왔다가 어디로 가느냐..ㅠ.ㅠ



9eb8ea3ed9155ec33eff5dad8cbe9cd7.



휴우~.....얌전히 앉아서 울지도 않고 머리잘랐다면서



우리 엄마는 너무너무 좋아하신다...



  



인생 뭐 있나?



  



천상천하 유아독존!!



b16598c0733cfc550177fb6712a9e9bb.



 



 



 



 



 



 



 



 



 



 



 



 



 



이발 내내 답답했던 가운을 벗어버리고



블루클럽에 첫 이발을 맡긴 오늘..



  



나름 괜찮았다!!!



e91c918fe2e72cb16be53d3cea2096d2.



마지막까지 비장함을 잃지 않는 의젓한 나의 태도에



엄마가 무척 감동을 받으셨나보다.ㅎㅎㅎ 자랑스러워하신다....



  



이정도쯤이야!!!....



  



호들갑 그만 떠시라유~@.@



  -----



ㅎㅎㅎㅎ나름 우리 아가의 시각에 맞춰 써봤어요..



이런 글도 나중엔 추억이라서.ㅎㅎㅎ



울 아가가 읽으면 정말 혀를 차겠지요?ㅎㅎㅎ



  



비오는 주말....정말 기특하고 대견한 우리 아들..너무 멋지죠?*^^*



오늘이 아마 태어나서 6번째 이발일꺼예요..



그동안은 엄마무릎에 앉아 울기도 하면서 겨우 잘랐는데..다 컸나봐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96 [자유글] 강아지랑 뽀뽀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2 9284
1195 [자유글] 남편과 함께하는 숲속 자연태교에 임신부 부부를 초대합니다! minkim613 2010-08-16 9257
1194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책 좋은 건 알겠는데, 어떻게?-미국학교의 독서교육 imagefile [9] pororo0308 2014-01-19 9242
1193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를 하고싶어요... k2k0708 2011-01-26 9195
1192 [자유글] 감기 걸린 수다쟁이 형민군~ imagefile [4] blue029 2012-09-16 9179
1191 [자유글] [당첨자발표] 아기 화장품, 엄마도 같이 쓰시나요? [23] 베이비트리 2014-11-06 9155
1190 [자유글] 초등생 위치확인, 휴대전화 없는 아이들엔 ‘그림의 떡’ imagefile babytree 2011-09-21 9138
1189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9133
1188 [자유글] ‘만 3~4살’ 모든 가정까지 교육비 지원 추진 [1] wonibros 2011-12-15 9131
1187 [자유글] 사랑한다면 놓아주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04 9069
1186 [자유글] 유기농 우리쌀 스낵 잘 먹었습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2-10-16 9016
1185 [자유글] 고속도로 옆에서 사진은 왜 찍는데? imagefile babytree 2011-09-09 8985
1184 [자유글] 공구카페 사기 접수중(맘베이비) akohanna 2011-01-13 8976
1183 [자유글] 도쿄 포대기 imagefile [3] lotus 2013-08-25 8962
1182 [자유글] 32개월 장손의 효^^ imagefile akohanna 2011-08-30 8960
1181 [자유글] 대학로에 풍덩 빠져 볼까요? imagefile sano2 2010-12-22 8936
1180 [자유글] 기부 캠페인의 진화…‘참여하고, 실감하고, 재미있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01 8929
» [자유글] 내 생애 첫 이발소, ‘인생 뭐 있나!’ imagefile akohanna 2010-08-28 8928
1178 [자유글] 40대 전업맘의 일자리 찾아 삼만리 imagefile [14] 윤영희 2014-03-03 8920
1177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88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