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

 


 

누릉지 한 숟가락

세상에서 가장 행복해

누릉지 두 숟가락

두 아이 모두 건강하고

누릉지 세 숟가락

일하고 먹는 점심

누릉지 네 숟가락

나도 건강하고

누릉지 다섯 숟가락

지금에 감사하자

 

감정에 휩쓸릴 뻔 했구나

기분에 취할뻔 했구나

그래서 체할뻔 했구나

 

천천히

지금 내 입으로 넘어가는

누릉지가 제일 맛있어

눈 크게 뜨고

초록색에 빨갛고 하얗고

앞에 놓인 반찬들을 본다

 

이리 괜찮아질 일을

이제 체하지 않겠구나

남은 누릉지 후루룩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반찬 남겨 죄송합니다


 

--------------------------------------------------------------------

마음이 힘든 오전을 보냈다. 어쩌다가 밥도 혼자 먹었다. 처음엔 막 서글퍼졌다. 그런데 누릉지를 떠 먹으면서 갑자기 '이게 제일 맛있어'라며 생각하다가 그 자리에서 폰 메모장에 글을 썼다. 아이의 모습을 어떤 시각에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질 일을. 기존 방식으로 계속 보려는 나를 마주하면서 나마저 아이를 기존 방식으로 본다면 아이가 너무 외로울 것 같았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다시 마음을 다잡는 하루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2988
13 [자유글] 자일리톨로 강제 장 청소... 아침 2018-04-16 2985
12 [건강] 설레는 봄,새로운 출발~건강한 몸&맘으로 봄맞이준비를^^~ imagefile kkebi33 2018-02-23 2960
11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2954
10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2944
9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열두 달 작은 강의(학부모세미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3-26 2944
8 [책읽는부모] 3월선정도서<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후기 elpis0319 2017-03-31 2937
7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2920
» [자유글] [시쓰는엄마] 혼밥 난엄마다 2017-03-29 2900
5 [책읽는부모] [13기 책읽는부모 응모] imagefile xiaoxuan 2018-04-16 2875
4 [자유글] 장염걸렸네요 ..ㅠㅠ bupaman 2017-03-28 2861
3 [나들이] 나들이 떠나야겠어요!ㅎㅎ hyochi88 2018-03-07 2750
2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secret starwld 2017-01-31 4
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신청원합니다. secret 2017-02-01 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