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규는 아빠 꺼!

직장맘 조회수 13531 추천수 0 2011.05.17 15:10:07
6a98b3088fbdad6ba861afeb34669549. » 한겨레 자료사진

아이를 낳고 친정엄마에게 아이를 키워달라고 하는 것이 옳은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친정엄마도 엄마의 생활이 있는 거니까.



그래서 우리 부부는 우리가 역할을 분담해 알아서 키우기로 결정을 했다. 



현실적으로 아내인 내가 지금의 직장을 유지하는 것이 더 이득이라는 판단에, 남편이 아이를 맡아 키우기로 결정을 했다.



그렇다. 우리는 전국에 얼마 안된다는, 그러나 계속 그 비율이 높아진다는 ‘아빠가 육아를 담당하는 가정’이다.



아이를 키우다 보면 이런저런 일도 있고 즐거운 일도 많다.



하지만, 엄마로서 오로지 아이가 내 것이 아니라는 슬픈 감정을 느낄 때가 있다.



20개월 준규.



한참 소유에 대한 개념을 익히고 있다.



각종 물건에 대해 “준규 꺼, 아빠 꺼, 엄마 꺼...”를 연발하면서 다닌다.



준규와 아빠, 엄마의 대화를 보자.



엄마:  준규 누구 꺼?



준규: 아빠 꺼!!



엄마: 아이~~~ 준규는 엄마 꺼야!



준규: (짜증 섞인 목소리로 ) 히잉~~~~~  →요건 아니라는 표현이다.



아빠: 준규는 엄마 꺼야.



준규: 아빠 꺼!



아빠: 그래 준규는 아빠 꺼!



준규: (환하게 웃는다)



이런 대화를 듣는 내 기분 정말 나쁘다.



질문을 바꿔서 물어본다.



엄마: 준규는 누구 아들?



준규: “아빠 아들!”



역시나 의미는 똑같다. ㅠㅠ. 쩝!!!



엄마인 내가 더 노력해야겠지?



매일매일 보는 아빠니까. 같이 밥 먹고, 낮잠 자고, 놀아주는 아빠니까.



나는 말만 엄마지 퇴근 후 저녁에 잠깐 준규와 놀고는 잠을 자고 다시 출근을 하니까.



그래서 오늘도 다짐해 본다. 



“준규야! 엄마가 더 잘 할께.” 라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128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1823
3127 [건강] 여름을준비하는현명한방법'7월생활단식'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28 2091
3126 [책읽는부모] [서평] 돼지김밥 보드게임 &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file [1] octhy24 2017-06-27 3317
3125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1605
3124 [자유글] 디퓨저 향이 괜찮네요. bupaman 2017-06-23 1805
312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2384
312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2886
312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2675
3120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1743
3119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703
3118 [건강] 내몸에주는 최고의휴식 '건강단식캠프' 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19 1814
3117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돼지 김~밥! imagefile 강모씨 2017-06-15 3010
3116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2029
3115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1925
3114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762
3113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608
311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딸들을 위한 생리 노래 image [2] 윤영희 2017-06-11 2523
3111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1939
3110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1905
3109 [직장맘] 세번째 육아휴직 imagefile [6] 강모씨 2017-06-09 253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