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           

 

 

널 배려하려고

널 배려해서

널 얼마나 생각했는데

누구보다 널 챙겼다니까

 

이상하다

하룻밤이 지났는데도

이건 뭐지

물음표가 남는다

 

내게 어떠냐고 묻지 않았다

네 상황이 이러니

이게 더 낫지 않아

 

상대가 만들어 놓은

나만이 있었다

내 의견은 중요치 않았다 

 

널 얼마나 배려했는데

너 그렇게 말하면 안돼

섭섭할 수도 없는 상황

이건 뭘까

배려가 뭐지

 

아하

번쩍 떠오른 한마디

배려 당함

어제 난 배려를 당했다

 

 

글은 이 맛에 쓰나부다. 불편했던 마음이 좀 누그러졌다.

2년 전이었다. 아는 사람이 그러는거다.  

난엄마다님 상황이 이러이러하니 바깥 일이 아니라 안 일부터 챙겨야하는 게 아니냐구.

수신제가치국평천하라 했던가.

수신이 되고 제가, 치국, 평천하 꼭 이런 순서로 해야하는 건 아니지 않을까.

그 당시 든 생각이다.

제가를 먼저 하는 사람도, 치국을 먼저 하는 사람도 있다.

내 안의 일을 해결하기 위해서 그 당시 내겐 쥐꼬리만한 작은 자신감이라도 쌓아야했고

나도 할 수 있다는 성취 경험이 필요했다.

마냥 꼬깃꼬깃 구겨져 저 구석에 쳐박혀 있던 자신감을 다시 펴려는 내게

왜 대개가 하는 방법으로 하지 않느냐는 투의 상대방 표현이 참 불쾌했던 기억이 있다.

 

어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내가 보람을 느낀다고 한 일이었는데 오히려 힘들 것 같아서, 배려하려고 하니 그만 하라고.

늦게서야 상황 파악이 되면서 혼란스러웠다. 배려라구? 모르겠다.

하루가 지났는데도 배려란 생각이 들지 않는다.

그러면서 떠오른 단어 '배려당함', 배려를 당한거였다.

이렇게 쓰고나니 피식 웃음이 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를 진정 생각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새삼 감사하다.

이럴 때 뭔가 집중할 수 있는 내 일이 있다는 게 참 다행이다.

내일도 잠이 모자라게 생겼구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35 [자유글] 학부모의 우정 결과 [3] illuon 2014-10-21 3467
934 [자유글] 임성한·문영남·김순옥표 ‘막드 월드’의 필수요소 세 가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4843
933 [자유글] 5살 한글 교육이 뇌를 망가뜨린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7037
932 [자유글] 깨 한 톨 먹자고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10-19 3357
93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스며든다는 것 imagefile [5] 살구 2014-10-17 8602
930 [자유글] 12년 동안 촬영한 한 소년의 ‘실제 성장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7 6023
929 [자유글] 댓글이 안돼 여기에 남겨요 [1] 윤영희 2014-10-17 2920
928 [자유글] 학부모의 우정 [8] illuon 2014-10-16 3002
927 [자유글] [당첨자발표] 나를 감동시킨 한 문장 imagefile [12] 베이비트리 2014-10-16 6458
926 [자유글] 10대 소녀로 돌아간 날 [4] 난엄마다 2014-10-16 3085
925 [자유글] 쿠미타이소 뒷이야기 [1] 윤영희 2014-10-14 3669
924 [자유글] 첫째에게 둘째란...... [8] crack79 2014-10-11 4246
923 [자유글] 가지면 3가족 집, 나누니 10가족 집으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0 7178
922 [자유글] 꽃보다 풍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10-09 2892
92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참 좋다 좋다 [11] 살구 2014-10-08 3316
920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7694
919 [자유글] 아들램 첫사랑 [7] ILLUON 2014-10-02 3409
918 [자유글] 베이비 트리에 첨 로그인 합니다^^ [9] may5five 2014-10-01 2881
917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3243
916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바람 부는 날의 시 imagefile [4] 살구 2014-09-28 4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