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3월부터 이런 저런 일들이 자꾸 생겨서 베이비트리에 소홀했어요.

잘들 지내시지요?

 

2월에 베이비트리에서 사시와 약시라는 글을 읽고(http://babytree.hani.co.kr/31764928)

아이들과 제가 느끼는 자각 증상은 없지만 눈 점검 한번 받아나보자 하고 큰 안과에 예약을 하고

오랜 기다림 끝에 3월 중순에 검사를 받게 되었어요.

가벼운 마음으로 갔다가.. 7살 큰 아이는 원시와 난시가 있어 안경을 끼게 되었고요,

5살 작은 아이는 정상과 나쁨의 경계선 상에 있고 아직 어리니

3개월에 한번씩 검사를 받기로 했어요.

큰 아이의 눈이 심하게 나쁘지 않아서 아이도 불편함을 못 느끼고 저도 눈치를 채지 못 했는데

베이비트리 덕분에 늦지 않게 중요한 시기에 발견을 하게 되어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최종적으로 검사받고 안경 처방전 받아 집에 오는 길에 교통사고가 나서

몸은 괜찮지만 마음고생으로 누워있다가 이제야 정신이 들어 컴퓨터 앞에 앉아봅니다.

 

며칠 전, 작은 아이 생일을 맞아 현수막을 준비하고 엉성하지만 풍선으로 꽃을 만들어붙였어요.

현수막 하나 했을 뿐인데 우리집이 이렇게 예쁜지 몰랐다며 아이가 무척 좋아했고요,

생일이 20여일 남은 첫째는 벌써 풍선 색 지정해주며 아주 기대하고 있네요.

매년 온 가족 생일마다 활용하려고 해요 ㅎㅎ

KakaoTalk_20180406_120756114.jpg

 

비가 많이 오는 날은 장화 신고 이렇게 노는 걸 아이들이 정말 좋아해요.

옷이야 빨면 되니까 아주 춥지만 않으면 마음껏 놀게 두지요.

그런데 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장화에 빗물을 채우고 동생 머리에 쏟은 첫째의 장난 때문에 생각보다 일찍 빗물 놀이 시간이 끝났어요 ㅜㅜ 고집불통 7세 개구쟁이, 짓궂으면서 여리고 눈물 많고 가슴 속에 화도 많은 것 같아 이래저래 고민이 많아집니다. 다들 이러고 크는거겠죠?^^;

KakaoTalk_20180406_120747820.jpg

 

KakaoTalk_20180406_120750753.jpg

 

한동안 자주 발걸음 하지 못 했지만

안과 검진 받으며 베이비트리 아니었음 큰일날뻔 했다 하고 고마운 마음 가지고 있었어요.

이제 정신 좀 차렸으니 다시 베이비트리人으로 복귀합니다^^

황사가 온다니 불금과 주말에 건강 유의하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75 [자유글] 추석 얼마 안남아 그런지.. 월요병 심하네요 ㅠ qowp32 2017-09-25 1361
1274 [자유글] 윤슬이가 머리 기르는 사연이 오늘 kbs 다큐 '고맙습니다'에 나와요 [2] 박진현 2017-09-21 2192
1273 [자유글] 엄마가 먼저 imagefile [4] 아침 2017-09-19 1882
1272 [자유글] 그랜드애플 센텀점에 돌잔치 답사다녀왔어요. imagefile mylee810228 2017-09-07 2175
1271 [자유글] 정치하는 엄마들이 스토리펀딩을 하네요~ 양선아 2017-08-31 1882
1270 [자유글] 마주이야기 3 [4] 푸르메 2017-08-29 2063
1269 [자유글] [시쓰는엄마] 네가 왔구나 [11] 난엄마다 2017-08-29 1921
1268 [자유글] 엄마가 노키즈존을 만났을 때 [1] 베이비트리 2017-08-28 1865
1267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1604
1266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2915
1265 [자유글] X-Ray Man 닉 베세이전 관람 후기 imagefile [3] 강모씨 2017-08-01 2896
1264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2017
1263 [자유글] 한여름 밤의 딴짓 imagemoviefile [3] anna8078 2017-07-19 2209
1262 [자유글]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이 워드나 한글 문서를? [2] sybelle 2017-07-13 1934
126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연필깎는 즐거움 imagefile 안정숙 2017-07-10 2255
1260 [자유글] [아빠의 평등육아 일기] 긴 머리 소년의 마음근육 imagefile [2] ???? 2017-06-29 5068
1259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1471
1258 [자유글] 아침부터 습한게 느껴지네요. bupaman 2017-06-27 1260
1257 [자유글] 디퓨저 향이 괜찮네요. bupaman 2017-06-23 1545
125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