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남편 마흔살...

아이는 11살...

지병도 없었는데 자다가 심장마비가 와서 아침에 일어나지 못 했다고 하네요...

 

고교 동창이었지만 그 친구와 그리 친하지는 않았어요.

그 친구는 다른 친구 A와 친했고, 저도 A와 가장 친한 사이었는데

A가 9년전 투병 끝에 고인이 되었어요.

 

그래서 종종 만나 같이 울고, 납골공원에도 여러번 같이 가고

제 결혼식에도 A를 대신해 참석해주었는데

그 친구가 몇년 외국에 나가 살게 되면서 연락이 끊겼어요.

그러다가 오늘 A의 어머니로부터 비보를 전해듣고 다녀왔어요.

 

상복을 입고 있는 친구의 모습이..

상주 자리에 적혀 있는 어린 딸아이의 이름이..

너무나 마음이 아프네요.

 

친구는 의외로 담담했지만..

일 다 치르고 집에 가면 그제서야 실감이 나고 힘들어질텐데..

아이 걱정에 마음껏 슬퍼하지도 못할텐데..

 

"별 일이 다 있다. 그치?" 하던 친구의 말이 생각나 목이 멥니다.

아무쪼록 유족들이 이 힘든 시간 잘 견뎌냈으면 좋겠습니다.

 

느즈막히 집에 돌아와서 남편에게

"하루 두끼 꼬박꼬박 집에서 먹는다고 구박하지 않을게. 오래 살아."

진심 담긴 말을 건내고

우리 가족에게 주어진 하루하루를 감사한 마음으로 잘 살아야겠다 다짐해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25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2464
1254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2233
1253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1416
1252 [자유글] 목이 계속 뻐근하네요. bupaman 2017-06-21 1413
1251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1723
1250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1641
1249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470
1248 [자유글] [시쓰는엄마] 경계에 서서 [2] 난엄마다 2017-06-12 1337
124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딸들을 위한 생리 노래 image [2] 윤영희 2017-06-11 2212
1246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1720
1245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1589
1244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1535
1243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1442
124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2011
124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1935
1240 [자유글] 마주이야기 2 [1] 푸르메 2017-05-15 2150
1239 [자유글] [시쓰는엄마] 5월 어느 날 [1] 난엄마다 2017-05-14 2150
123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2035
123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2037
1236 [자유글] 간이의자라도 두어 앉게 해 주세요 [1] sybelle 2017-05-04 1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