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밤의 딴짓

자유글 조회수 2240 추천수 0 2017.07.19 11:17:35

#장면1

 

더웠다.

에어컨을 켰다가 선풍기를 켰다가를 반복하는 밤이었다.

 

5천만 국민 모두가

똑같은 ‘네이버 뉴스’를 보는 게 

못마땅하던 그런 밤이었다.

 

페북도 시들해진지 오래.

우리 언니옵하들이 살고 있다는 인스타를 기웃거리기도 했다.

 

그러다 간만에 지인들 소식을

타임라인으로 훓어내려가고 있었는데

딱 걸렸다, 딱! 걸린 게다. 



leepic.jpg


이예숙 작가

빨강 빤쥬를 입고 망토를 걸친 슈퍼맨을 선풍기에 매달아놓은채

‘딴짓’을 즐기고 있었던 게다.


순간 목덜미의 끈적임이 사라지는 거 같았다.

따라하고 싶었다, 딴짓을!




#장면2

 

이튿날 초딩 동거인과 선풍기 앞에 앉았다.

세세한 설명 따윈 하지 않았다.

 

낌새를 알아차린 동거인의 신남이 증폭했다.

이작이 공개한 슈퍼맨 종이인형을

오리고, 붙이고, 뜯었다 다시 붙이고…. 




한여름밤의 딴짓은

각얼음 가득 채운 생수처럼 시원했다.




#장면3

 

그 이튿날도 여느 때와 다름없는 늦은 귀가였다.

집안은 시원하고, 또 고요했다.

초딩 동거인과 또다른 동거인이 책상에 코를 박고 있었다.

 

전수한 것이다, 딴짓을!


KakaoTalk_20170718_144357568.jpg

leepic4.jpg

누구에게나 딴짓은 필요하다. 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55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2479
1154 [자유글]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6-07-29 4326
1153 [자유글] [시쓰는엄마] 배려 - 배려했다니까 [4] 난엄마다 2016-07-29 1924
1152 [자유글] EBS 다큐 '민주주의'보셨나요? [6] 푸르메 2016-07-26 2475
1151 [자유글] 진퇴양난 개똥이, 할머니 손은 약손 인정 imagefile [6] 강모씨 2016-07-19 3752
1150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저 쉴래요 - 쉬엄쉬엄 [4] 난엄마다 2016-06-20 2617
1149 [자유글] 논에 들어가보기 imagefile [2] 푸르메 2016-06-16 2856
1148 [자유글] [시쓰는엄마] 상현달 [4] 난엄마다 2016-06-14 2357
1147 [자유글] 논농사 체험 imagefile [4] 푸르메 2016-06-09 3306
1146 [자유글] 사물 인터넷 체험 -디지털 스마트 체중계 양선아 2016-06-09 2081
1145 [자유글] 아빠육아의 일상 : 장점일까 단점일까 imagefile [1] 윤기혁 2016-05-30 3415
1144 [자유글] 재능기부, 잠자던 본능을 깨우다 imagefile [6] 강모씨 2016-05-28 4940
1143 [자유글] 봄소풍의 청일점 : 아빠들이 모르는 봄소풍의 즐거움 imagefile [2] 윤기혁 2016-05-22 6052
1142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2657
1141 [자유글] 군대 갈 준비하는 7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6-05-12 4062
1140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5731
1139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7409
1138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068
1137 [자유글] [이벤트응모] 너도 봄이 느껴지니? imagefile jm724 2016-04-26 3391
1136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2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