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월요일 저녁부터 열이 오르더니 폐렴 진단을 받고 지난 금요일에 입원을 했어요.

폐렴으로 입원한 것은 이번이 세번째에요.

감기만 걸리면 기침소리부터 달라지는터라

천식이 아닐까 고민도 했지만 선생님께서는 아직 어려서 진단하기가 어렵다는군요.

쉴새없이 이어지는 컹컹대는 기침소리에 애간장이 녹아들고,

기침하다 구토는 기본이요, 오줌까지 지리는 것을 보니 제 자신이 어찌나 밉던지요.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잘 이겨낼 줄 알았는데 애 고생만 시키다 병원갔다고 

양가 어르신들의 원망이 저를 위축되게 만들더라고요. 

죄책감과 미안함을 만회하고자 회사까지 결근해가며 간호했더니 

다행히 내일 퇴원을 앞두고 있습니다. 그나마 고만고만한 아이들 중에 제일 먼저 퇴원하네요.

이제 제가 아플 차례인가 봐요.

얼마전에 신순화님의 엄마는 아프면 안된다는 글을 봤는데

긴장이 풀리니 온 몸도 으슬으슬, 기침도 멈추지 않고...

 

요즘 아이 간호하며 윤영희님의 슬로육아를 읽었는데 부엌육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봤습니다. 육아서를 잘 읽지 않는 남편도 아이가 아프니 찾아 읽더라구요.

아이가 '엄마의 밥심'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야겠어요.

요리는 정말 자신 없지만 사랑만큼은 뒤지지 않으니 이걸로 한번 만회해보려고요. ^^

아이가 성장하듯 이렇게 엄마도 성장해가나 봅니다.

 

간만에 와서 주절주절 해보네요.. 

베이비트리 다시 만나서 반가워요. ㅎㅎ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 [건강] 나이를 믿지 마세요 imagefile anna8078 2014-02-19 6721
13 [건강] 직접 겪어 보지 않으면 알수 없는 마음 imagefile [5] lizzyikim 2013-04-08 5504
12 [건강] 아토피가 찾아왔어요 ㅠㅠ imagefile [10] lizzyikim 2013-03-19 6215
11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③ 동생이 생겼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1-11 12262
10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45808
9 [건강] 우리 아이 올 겨울 감기 예방법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2-10-17 33310
8 [건강] 아파트는 잠자기 5분전 환기 꼭! 베이비트리 2012-10-12 5533
7 [건강] 무더위에 고생한 내 몸 챙길 차례 image 베이비트리 2012-08-23 4598
6 [건강] 아, 무서운 수족구의 계절이 성큼성큼 guk8415 2012-07-13 5626
5 [건강] RS바이러스 조심하세요 yahori 2011-12-28 16429
4 [건강] 살림, 육아 속에서 내 몸 돌보기- 생활 단식 zeze75 2011-12-27 5565
3 [건강] 물티슈 얼마나 쓰세요? 양선아 2011-11-15 12722
2 [건강] 바른 먹거리 교육-‘엄마 선생님’이 찾아갑니다~ zeze75 2011-08-29 5984
1 [건강] 2011년 하반기 심기일전, 생활단식으로 몸과 마음을 새롭게! zeze75 2011-08-29 5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