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공원 나들이와 김밥


덕분에 30년 전 어린이날을 처음으로 더듬어 보았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온 가족과 함께 공원으로 나들이를 갔습니다.


지금은 차로 40여 분 거리지만

국민학생이었던 제겐 다른 도시처럼 멀게만 느껴졌었지요. 


봄날이라 꽃들이 만발했고 그 곳에서 돗자리를 깔고 김밥을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버지께서는 사진을 꼭 찍으셨어요. 

솜사탕을 들고 좋아서 어쩔 줄 모르는 저와 동생의 사진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본가에 있는 앨범에 있는데 다시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한 아이의 아빠가 된 올해 어린이날에는 무엇을 할지 아직 정하지 못했습니다. 

오늘 저녁에 아내와 얘기를 나눠보도록 할께요.


전부터 책읽는부모에 관심이 있었는데 이제서야 신청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이러고도, 아이 낳으라고요? imagefile 김미영 2010-09-15 10128
11 [가족] 아버지... 아버지... imagemoviefile [1] 베이비트리 2012-05-22 9952
10 [책읽는부모] 엄마,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imagefile [4] anna8078 2012-11-28 9171
9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황쌤의 책놀이' 입니다. image [5]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9049
8 [자유글] 홍대와 파주, 어디로 튈까요 ^^ imagefile sano2 2010-09-08 8827
7 [자유글] 아이 성교육 동화책 무료로 준다네요 rka567 2010-11-12 8664
» [가족] [어린이날] 공원 나들이와 김밥 [1] 파란우산 2013-04-25 7713
5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덴마크의 비밀을 읽고 imagefile [6] wonibros 2015-06-16 7401
4 [가족] 어제밤 퇴근은 성공입니다. imagefile [1] ??????????¹? 2013-06-25 7027
3 [책읽는부모] 아빠가 읽어주는 동화책 사과가 쿵! 하니 아기가 머리에 쿵! rocarlo 2016-07-04 374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