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때문에 하루에도 몇번씩 눈물 한바지를 쏟아내고선

오후가 되면 기진맥진 하기를 여러차례.

상사는 휴지 뽑는 소리만 나도 또 무슨 기사에 그러냐고 하실 정도였죠.

그 와중에 둘째가 찾아왔어요.

축복받을 새 생명임에도 불구하고 그 마저 미안해서...

어쨌건 그래도 내 자식이니 이번 참사와 계기로 두 주먹 불끈 쥐고

다른 분들이 외쳤던 연대와 공감.. 기억하면서 육아를 다짐합니다.

 

어젯밤에 고사리 같은 손으로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줘

감동에 겨워 대화를 하던 중에

 

"석아, 아기 이름을 지어줄까?"

-왜?

"석이는 지석이라는 이름이 있잖아,

아기 부를 때 뭐라고 부르는 게 좋을까?"

-음... 맘마!

"(헉!) 그렇게 지은 이유가 있을까?"

-아가는 밥도 맘마라고 부르고, 엄마도 맘마라고 부르고..

 그래서 맘마라고 부르는 거야

 

남편과 저는 속으로 헉 했지만 아이의 의견을 존중해주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차마 불러지지가 않네요. ㅠ.ㅠ

아무래도 엄마가 자기 태명을 요상하게 지었다고 동생한테 복수하는 것 같아요.

울 아들 태명이 호박이었거든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1 [가족] ]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옷 벗지마, 찌찌 보이니까. [2] artika 2013-08-09 6610
240 [가족] 이혼에 관한 초딩5의 생각 imagefile [2] jjang84 2012-09-13 6549
239 [가족] 진정한 농부는 김장 배추 파종했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9-16 6546
238 [가족] 크리스마스 선물, 뭐가 좋을까요 imagefile [5] guk8415 2012-12-03 6526
237 [가족] 거북이가 느린 이유 [1] 난엄마다 2014-10-17 6513
236 [가족] 일상-세 아이가 노는 집 imagefile [2] 리디아 2012-06-13 6487
235 [가족] 부부싸움..많이 할 걸 그랬어요 [9] 분홍구름 2013-12-09 6443
234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3)그게 마음을 풀어주는 거야 [11] artika 2013-04-22 6441
233 [가족] 남편이 내게 준 휴가...10년 만에 홀로 여행 imagefile [4] 푸르메 2015-09-15 6435
232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4)난 지금 놀면서 힐링하고 있어 [2] artika 2013-05-06 6407
231 [가족] 붉은 여왕의 나라에서 우리의 자식을 기다린다 베이비트리 2015-05-11 6307
230 [가족] 정성 가득 육아-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육아서는 내가 쓴다. imagefile [10] 리디아 2012-05-14 6292
229 [가족] 로맨틱한 아들~~^^ [9] 겸뎅쓰마미 2014-03-31 6266
228 [가족] 남편의 가사노동 파업선언 image 베이비트리 2013-04-16 6250
227 [가족] 새언니랑 연락 안해요 관심을 꺼버렸으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3-08-26 6248
» [가족] 둘째 소식 그리고 태명 [7] 숲을거닐다 2014-05-09 6247
225 [가족] 이혼 뒤 잠수탄 ‘옛 남편’…애는 어쩌구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6 6241
224 [가족] 기러기 아빠 ‘아내는 정말 바람났을까’ image 베이비트리 2012-07-09 6226
223 [가족] 노순택의 <어부바> 사진전 imagefile anna8078 2013-05-03 6223
222 [가족] [코자요] 어머니 아이 몇시에 재우세요? imagefile [1] yahori 2012-09-05 620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