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 계신 아빠

서른 무렵엔 “엄마”라는 말만 들어도 눈물이 날 만큼 애틋했는데 

이젠 “아빠”라고 부르는 것만으로도 볼이 뜨겁네요. 


마흔 중반에 나은 막내딸이 이쁘다고 꽃신 사주시던 아빠는 어린 시절부터 할아버지였어요. 아빠 친구들은 다들 “할아버지” 였어도 우리 아빠는 가장 멋진 사람이었죠. 늘 든든하고 때론 근엄하시지만 다정하게 한글이랑 한자이름, 알파벳, 구구단을 모두 가르쳐준 능력자 아빠. 고맙습니다. 어릴땐 아빠가 해주시는 모든게 당연했기에 마음속의 말들을 하지 못했네요. 초등학교 입학해서는 달력으로 교과서를 하얗게 싸주시고 검은 글씨로 표지에 내 이름을 적어주시던 아빠. 어느 날부턴가 내가 스스로 교과서를 쌀 수 있게 되었을때 내가 자라는 것이 미안하게 생각되었어요. 왠지 아빠의 일을 빼앗는 느낌이랄까?


열네살 어린 나이에 시내로 나와 자취를 하던 그날. “이렇게 나가면 나중에 시집가고 다시는 집에서 살 지 않겠구나” 하시던 아빠의 그 옅은 눈물이 지금도 너무 생생해요. 고등학교 땐 대입준비로 바쁘고 대학다닐땐 꿈을 찾는 다고 바쁘고, 세상에서 제일 바쁜 것만 같은 딸래미가 시집을 갈 때. 아버진 칠십대 중반의 노인이 되어계셨지요. 그 때까지도 난 아빠가 나처럼 그저 자라기만 할 줄 알았어요. 그저 나이를 들어가실 줄만 알았어요. 사랑한다는 말도, 고맙다는 말도 안하시는 무뚝뚝한 분이라 결혼할 때 처음 “고맙다, 잘 살아라” 는 말씀도 내 행복에 취해 그저 건성으로 들었지요. 일년간 외국에 나갈 때 작고 왜소해진 아빠의 어깨가 마음 아팠지만, 죽으면 공원묘지에 묻어달라는 말씀이 마음에 걸렸지만 그냥 그 자리에 아빠가 계실 줄 알았어요. 

먼 타지에서의 안부전화에 그저 “고맙다” 하시는 아빠의 말씀이 이상하게도 마음 깊숙이 새겨지더니 그 해 가을 뇌경색으로 쓰러져 3년간 투병하시는 내내 아빠는 한 말씀도 하지 못하시고 지난해 봄 떠나셨네요. 내 마음 속의 말들 다 하지 못했어도 나 없는 동안 훌쩍 떠나지 않아서 감사해요. 나를 기다려, 병실에서나마 볼 수 있었던것두 큰아이 손에 휠체어 타고 산책할 수 있었던 것두 고마워요. 돌아가시기 며칠전 엄마 생신으로 모였던 날 병실 침대에 누운 아빠의 볼에 뽀뽀했을 때 아이처럼 해맑게 웃으시던 아빠. 

아! 노인이 되어간다는 건 아이와 같은 거구나. 이제 자주 뽀뽀해드려야겠다. 생각했던 그날이 아빠와 눈을 마주친 마지막이네요. 어리석게도 이제야 알았어요. 사랑할 시간은 충분했지만 그걸 쓰지 않으면 사라진다는 것을. 내 아이를 사랑하는 만큼 엄마도 아빠도 나의 포옹과 뽀뽀와 다정한 말이 큰 기쁨이라는 것을. 아빠가 떠나신 다음에 깨달았네요. 그 수없이 많은 시간동안 다정하게 안아드리지 못해서 미안해요 아빠. 너무 보고 싶은데 볼 수 없어서 마음이 아프지만 아빠. 고마워요. 아빠를 사랑하는 딸로 자랄 수 있게 해 주셔서.


아빠딸 드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1 [가족] 누군가 바라는 이상형 [7] jjang84 2012-09-06 9280
320 [가족] 새벽 2시, 부부는 위태롭다 [10] 해피고럭키 2013-11-05 9269
319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닮고 싶지 않았던 엄마에게 [5] saeyip710 2012-05-24 9125
318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그들의 자세-기념편 imagefile [7] pororo0308 2013-12-21 9115
317 [가족] 암호 해독자 imagefile [6] 박상민 2013-10-21 9095
316 [가족] 썰매에 사랑을 싣고! imagefile [6] 리디아 2012-12-13 9040
315 [가족] 엄마 여행 잘 다녀오세요 imagefile [3] yahori 2013-01-10 9015
31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엄마 이야기 들어볼래? imagefile [7] pororo0308 2014-05-14 8989
313 [가족] 외동아이, 외롭지도 이기적이지도 않다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4-09-26 8909
312 [가족] 아들 갑자기 건넨말 "엄마, 나도 아기 있다" [6] 양선아 2014-12-02 8809
311 [가족] 아이의 자신감을 바라보는 두 마음 imagefile [8] 박상민 2013-09-02 8766
310 [가족] 돌보는 존재인 부모 자신을 보살피기 imagefile [7] 박상민 2013-09-16 8708
309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삼대가 함께한 캠프, 춤바람도 나고... imagefile [4] pororo0308 2014-08-23 8705
308 [가족] 나보고 먼저 자라더니, 당신 밤새 뭘 본 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2-09-17 8700
307 [가족] 뒤늦게 본 사진 한장에 imagefile anna8078 2012-10-08 8667
306 [가족] 짝짝이 양말과 마스크 imagefile [8] 양선아 2014-05-30 8662
305 [가족] <육아웹툰>야옹선생의 육아CPR-시작합니다 imagefile [6] 야옹선생 2014-04-08 8505
304 [가족] [퍼옴] 바라밀 움직여 봐바, 뱃속 아기의 태동 image 파란우산 2013-08-16 8487
303 [가족] 우리집 생일 주간에... imagefile yahori 2019-01-11 8484
302 [가족] 베트남행 옐로카드, 시월드에 날리노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1 835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