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21일은 부부의 날이다. 가정의 달을 뜻하는 5월의 5, 둘이 아니라 하나를 뜻하는 2와 1을 합쳐서 나온 수가 21, 곧 5월 21일이 부부의 날이다. 필자는 부부의 날 강연 준비를 하다 번개처럼 한 가지 생각을 떠올렸다. 남편과 아내가 하루에 15초만 투자하면 15년 아니 그 이상을 행복하게 살 수 있겠는데 하고 짜낸 것이다.

하루 중, 입을 맞춘다. 눈을 맞춘다. 숨 고르기를 한다. 포옹한다. 기도한다.

금실 좋은 부부 사이에도 시간이 지날수록 애정 행위가 줄어든다. 그런 상태가 지속되면 상대의 몸에 무디어지게 된다. 하지만 1초의 볼 키스로도 번개처럼 연애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 침묵도 대화라고 한다. 사랑하는 사람이 곁에 있으면 몸이 닿지 않아도 심장이 뛰고 좋은 기운이 상승한다. 말로 하는 대화만큼 감정을 나누는 대화도 소중하다. 단 2초 동안의 눈 맞춤이 하루 중 어느 순간에 발생한다면 아름다운 관광지를 매일 보는 것과 같다.

부부는 정으로 산다는 말이 있다. 남편은 힘들 때 아내를 생각하며 “내가 이 사람과도 사는데 세상에 못할 일이 어딨겠나” 하고, 아내는 “내가 이것도 사람 만들었는데 세상에 못할 일이 어딨겠나!” 하는 우스갯소리가 생각난다. 아무리 화가 나도 딱 3초만 숨을 고르자. 우주의 소리와 심장의 소리는 같다. 그래서 가장 아름다운 운율은 아기 심장 박동 소리이다. 부부가 서로의 심장을 맞대고 그 뛰는 소리를 느낄 때 부부는 삶과 생명의 경이로움, 우주 속으로 들어간다.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라 바람이었어”라는 가사가 있듯이 부부의 만남은 바람, 운명, 곧 신비다. 신비를 풀어가는 길은 딱 하나, 바로 기도다. 내가 종교를 가지고 있든 아니든, 나의 남편, 아내, 자녀를 위해 5초만 기도하자. 지켜주시라고 청하자.

일 초라도 입을 맞추자. 이 초라도 눈을 마주치자. 삼 초라도 숨 고르기를 하자(소리 지르기 전에 ①초 ②초 ③초). 사 초라도 포옹하자. 오 초라도 기도하자. 모든 부부가 15초만 쏟아부으면 매일 금슬 좋은 부부로 새로 태어나리라 믿는다.

허찬란 신부·천주교제주교구 가정사목위원장

(*위 글은 2015년 5월 20일 인터넷한겨레 왜냐면 칼럼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1 [가족] 세 아이의 똥 이야기 imagefile [6] 박상민 2013-05-06 13470
360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결혼 7년만에 도우미 둘, 칭찬이 춤추게 하다 imagefile [10] pororo0308 2014-04-14 13356
359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 이야기)몽골-모든 빛이 모이는 땅 imagefile [5] artika 2013-07-30 13319
358 [가족] '이에는 이, 눈에는 눈'의 유혹 imagefile [1] 박상민 2013-09-30 13076
357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칼퇴근이 바꾼 저녁이 있는 삶 imagefile [8] pororo0308 2014-09-26 12838
356 [가족] 우리집 명절 풍경 imagefile [10] 박상민 2013-09-23 12812
355 [가족] [어린이날] 공원 나들이와 김밥 [1] 파란우산 2013-04-25 12802
354 [가족] 아빠가 육아할 때 불리한 것들 imagefile [10] 박상민 2013-04-14 12393
353 [가족] 오빠만 밀어주는 엄마가 얄미워 얄미워 image 베이비트리 2012-06-25 12347
» [가족] ‘부부 사랑’ 위한 매일 15초 운동 [2] 베이비트리 2015-05-21 12286
351 [가족] 나보다 울 애기를 더 잘 보는 극성남편!!! imagefile [1] kosziii 2015-03-09 12274
350 [가족] 어제밤 퇴근은 성공입니다. imagefile [1] ??????????¹? 2013-06-25 12225
349 [가족] 갑자기 다가온 ‘재해’?…만화가들이 겪은 육아 세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26 12001
348 [가족] 아이들 보는 앞에서 신용카드 사용 자제 [1] sybelle 2016-09-17 11877
347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마을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축제현장 imagefile [6] pororo0308 2014-11-08 11164
346 [가족] 당신의 아내는 보이지 않나요 imagefile [2] sano2 2013-05-22 11126
345 [가족] 만약, 아버지가 울기 시작한다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10 10929
344 [가족] 아빠가 키운 막내 아들의 돌잔치 풍경 imagefile [12] 박상민 2013-04-22 10898
343 [가족] 3년 빡세게 키워라, 말년이 편해지리라?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12 10878
342 [가족] 어린이 요리 전문 학원 개설 했다! imagefile [7] 리디아 2012-08-24 1056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