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와는 항상 일정한 거리를 두고

14년을 살아온 첫째와는 달리,

둘째는 말리지만 않는다면

우유를 물처럼 마시고 싶어하는 어린이랍니다.


오늘도 간식에 곁들여 우유를 마시면서

둘째의 뜬금없는 질문이 이어집니다.


"우유는 소의 젖인데..

 산양 우유도 있고,

 말 우유도 있는데(이건 몽골에 관한 그림책 읽고 기억나서인듯)

 왜 코끼리 우유는 없는 걸까??"


... ...


그 많은 동물들 다 놔두고

왜 하필 코끼리의 젖을 떠올린 건지;;

덩치가 크니 우유도 많을거라 생각한 걸까요?

아기 시절 한때 좋아했던 동물이라 그런건가?!


그러고 보니 코끼리 우유는 진짜 무슨 맛일까

진지하게 궁금해집니다.

오늘 심란한 일들이 많았는데

엉뚱한 아들의 한 마디가 문득 기억나

우울한 와중에도 피식 웃게 되네요.

우리 아들, 혹시 4차원은 아니겠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53131/9a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136 [자유글] [시쓰는엄마] 청춘 - 꽃구경? 가까이 하기엔 너무나 멀었던 그날들 난엄마다 2016-04-26 2595
1135 [자유글] [이벤트 응모] 꽃길을 걸으며 생명을 생각한다 루가맘 2016-04-25 2687
1134 [자유글] TV조선 광화문의 아침에 나온 레코브 ~~ imagefile [1] 짱구맘 2016-04-24 4087
1133 [자유글] 요즘 푹 빠져 있는 레코브 ~ imagefile 짱구맘 2016-04-18 4300
1132 [자유글] 절반의 성공 : 얼렁뚱땅 아빠의 훈육 [8] 윤기혁 2016-04-17 3663
1131 [자유글] 화곡역 안심치킨, 재료부터 맛이 엄청나네요 ^^ imagefile 짱구맘 2016-04-14 4625
1130 [자유글] 모공 속 미세먼지, 이렇게 씻어내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4-14 3094
1129 [자유글] 민심이 무섭네요... 개표 결과 보고 깜짝이야.. [1] 양선아 2016-04-14 4277
» [자유글] 코끼리 우유는 왜 없어요?? [3] 윤영희 2016-04-07 4756
1127 [자유글] 5일간의 독박육아 imagefile [6] 윤기혁 2016-04-05 5370
1126 [자유글] 깜짝 놀란 캬라멜 팝콘! [5] 윤영희 2016-03-31 5234
1125 [자유글] 도전! 리꼬따 치즈~ imagefile [5] 강모씨 2016-03-28 4370
1124 [자유글] 아빠의 육아휴직 - 아직은 소수자의 삶이다. [12] 윤기혁 2016-03-26 3825
1123 [자유글] 어쩌다 음악 [1] 양선아 2016-03-24 3968
1122 [자유글] 3.1절에는 귀향을~ imagefile [1] 양선아 2016-02-29 4555
1121 [자유글] 약초 대신 키울 식물 처방해주는 ‘느린 약국’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2585
1120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3063
1119 [자유글] 부엌살림 나눔합니다 - yahori님 보세요^^ imagefile [5] 윤영희 2016-02-23 3221
1118 [자유글] 올해의 색 ‘로즈쿼츠’, ‘세레니티’…대체 뭔 색깔?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3778
1117 [자유글] 7세 남아 개똥이 세뱃돈을 드리다. imagefile [8] 강모씨 2016-02-10 4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