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022195_P_0.jpg » 한겨레 자료 사진

 

커서 엄마가 되고 싶은 이유는 “아빠는 찌찌가 작잖아”

 

양선아 기자님의 글(http://babytree.hani.co.kr/story/48311) 을 읽다가 제 아이의 어록도 함 공개하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

 

작년10월에 세 돌이 지났는데 작년 초만 해도 두돌 지났는데 왜 이렇게 말을 못하나

많이 고민했었습니다. 고민도 잠시 잠깐, 이제는 너무 말을 잘해서 엄마가 머리가 아프네요.

작년 한 해 엄마를 울리고 웃겼던 아이의 어록입니다.

 

1. 엄마: 형민아, 쉬 안해도 돼?
형민: 아니, 괜찮아. 어제 쉬 했어. (이때 형민이에게 어제는 모든 과거를 뜻했음.)


 

2. 엄마: 형민이가 엄마를 이렇게 잘 도와주다니. 고마워~
형민: 고맙긴 뭘... -.-;; (꼬마버스 타요를 넘 많이 본 듯. 하나누나가 자주 하는 말)


 

3. 토마토가 초록색이었다가 빨간색이 된 것을 보고 

형민: 엄마, 토마토가 '변신'했어요.

 

4. 그림책에서도 자주 못 본 낙타는 직접 얼굴을 마주 대하고 보니 '기분 좋은 말(馬)'

(눈이 쳐져서 웃는 것 처럼 보였나)

비오는 날 달님이 하늘에 안 나오는 건 '우산이 없어서'이다. 꼬마시인 형민군.

 

5. 자기 꼬추를 만지작 거리던 형민군에게 엄마가 걱정스럽게 말했다.

'형민아, 꼬추 아무한테나 보여주면 안돼. 엄마랑 아빠한테만 보여주는거야.'

그 말을 듣고 잠시 생각하던 형민군. '엄마, 그럼 나무한테는?' ^^;;

아무한테나라는 말을 잘 못알아듣는건가...음...

 

6. 아침에 찻길에 널브러져 있는 담배 꽁초들을 보며 한마디.
"엄마, 왜 담배가 죽어있어?"

 

7. 형민이는 커서 '엄마'가 되고 싶단다.

이녀석, 내가 정말 좋은가보군. 하면서 나름 뿌듯.
'엄마 되고 싶어? 엄마가 좋아?'했더니 '응' 하는 형민군.
그래서 '아빠는? 아빠는 안되고 싶어?' 했더니 '아빠는 찌찌가 작잖아.' 한다.

아니, 그럼 나를 좋아한 이유는 오로지...?
'엄만 찌찌 있고 아빠는 찌찌 없어서 싫어?'
형민군 대답. '아니, 아빠도 있는데 작잖아.'
음... 영악한 것!

 

8. 형민이가 어린이집에서 배추를 두 포기 수확해왔다.

농약 안 친 배추라서 속에서 벌레가 꼬물꼬물 나왔다. 내가 깜짝 놀랐더니

형민이가 왜 배추에서 벌레가 나오냐고 물었다.

내가 깨끗한 배추라서 벌레가 사는 거라고 했더니

형민이가 잠깐 생각하고 이렇게 말했다.
"엄마, 그럼 지저분한 배추는요?"
아하! 깨끗한 배추의 반대말은 약 친 배추가 아니라 지저분한 배추였구나. ^^

 

9. 형민이가 좋아하는 로보카 폴리.

경찰차 폴리 팔에는 피(P)가 써 있다는 걸 알게 된 형민군은

마트에서 주차장 표시 P만 봐도 폴리에 있는 피가 왜 여기 있냐고 묻는다.

헬리콥터 헬리에는 H가 써있는데,

형민군에게 이건 무슨 글자냐고 물었더니 '사다리'란다.

지금이 아니면 나올 수 없는 이 기발한 대답~

 

10. 아빠가 출근할 때, 뽀뽀뽀는 안하고

'안녕히 다녀오세요' 하고 예쁘게 배꼽인사를 하는 형민군.

그러고는 곧 '조심해 다녀와. 찻길에서는 손 들고 건너'.

 

11. 고맙긴 뭘~의 업그레이드 버전.

 내가 자동차 스티커 책을 사다줬더니 갖은 아양을 다 떨면서

"엄마, 고마워. 이 책 사다줘서 정말 고마워." 하며 나를 끌어안고 뽀뽀를 한다.

내가 "고맙긴 뭘~" 했더니 이 녀석이 하하 웃으면서 하는 말.

"엄마, 그런 말은 어디서 배웠어?"

 

형민군의 어록. 기억하기가 점점 힘들어지고 있답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56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158
1355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101
1354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4290
1353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104
»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479
1351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29744
1350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8785
1349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5847
1348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5563
1347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4635
1346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1탄 완벽한 솔루션을 가진 전문가는 없다) imagefile [8] corean2 2012-02-14 24282
1345 [자유글] 유축기 빌려주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1 22904
1344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2706
1343 [자유글]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씨 억척 모유수유기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2168
1342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2092
1341 [자유글] 무인도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6-28 22092
1340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2082
1339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1991
1338 [자유글] 아이와 함께 만든 추억의 종이인형 imagefile sano2 2010-11-07 21600
1337 [자유글] 우리 아이, 유기농 우유 필수인가 선택인가 imagefile 양선아 2010-06-30 21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