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우리 은수는 만 18개월이에요~


말 할줄은 모르지만 무슨 얘기인지 다 알아듣는 개월수랍니다.


엄마들이 제일 힘들어하는 부분이


아기 잠자는거랑, 먹는거잖아요~


저의 수면교육[아이와 놀아주자] 입니다!!


이맘때 아이들은 낮에 그렇게 놀고도 더 놀고싶은가봐요~


그래서 억지로 불끄고 재울라치면


울고불고 드러둡고 완전 난리라죠!!


 


그래서 선택한 저의 방법!!


[신나게 놀아주기!!]


첫째, 일단 은은한 조명만 하나 켜고


둘째, 은수에게 책을 1~2권 읽어줘요.


(이때 중요한건 분위기가 장난스러워한다는거에요.


간지럼도 피우고 몸동작도 해가면서 꺄르륵 웃게 만든답니다)


셋째, 둘이 뒤돌아보다 하나둘셋 하면 뒤돌아보는 까꿍놀이를 해요.


(아이들 이 놀이 엄청 좋아합니다~ 하나둘 셋 할라치면 자기가 먼저 얼굴 돌리고 꺄르륵 난리도 아니에요. 그렇게 분위기를 한층 업 시키고)


넷째, 잠자는 척 연기 시키기.


(아이에게 눈감고 코고는 모습을 따라해보라 하세요~ 장난끼 가득한 눈으로  실눈뜨고 드르렁드르렁~ 꺄르륵~~  )


7c81ddcc62abd41f2bde4d637f07daf6.


 


그렇게 20~30분 누운자리에서 놀다보면


잠자는 척 연기가 실제가 돼서 쌕~쌕~ 거리면 잠든답니다.


 


아기 재우기가 너무 힘들다 하시는 분들


한번 실제로 적용해보세요~^^


저도 10번중에 2번 정도는 땡깡부리고 안 자겠다 하는데..


그래도 거의 8번은 성공이랍니다.


 


저의 수면교육 노하우가


아기 재우기로 힘들어하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 되었으면 좋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8 [이벤트 참여] 열흘 째 - 체중계 너~~~ lunarkys 2010-06-10 4303
167 [다이어트 10화] -18kg, 멀고 먼 길 imagefile 김미영 2010-06-10 10311
166 [자유글] 입맛 잃은 아이, 아빠가 반찬 imagefile akohanna 2010-06-10 9808
165 [자유글] 나를 가르치는 아이의 시 한 편 imagefile songjh03 2010-06-09 8636
164 [다이어트 9화] 얄팍한 생각의 실천 김미영 2010-06-09 8385
163 3일동안 댓글 참여를 못했네요 ohjh918 2010-06-09 4346
162 [자유글] [이벤트참여]5탄-약 쉽게 먹이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09 5377
161 [자유글] (이벤트참여)그때 그때 달라요^^ redoi 2010-06-09 4552
160 고비가 왔나봐요. kimmy123 2010-06-08 6191
159 [직장맘] "집중해야지~" mksong 2010-06-08 6292
158 [자유글] 예쁜 우리 아이 온라인 사진 공모전 ktw8124 2010-06-08 5315
157 [자유글] [이벤트참여]나도 즐겁고 아이도 즐거운. bird0818 2010-06-08 4744
156 [요리] 유혹이 올 때마다 셰프는 아스파라거스를… imagefile babytree 2010-06-08 10770
155 [생활동의보감] 불면증, 저절로 낫길 바라지 마라 babytree 2010-06-08 6247
154 3살 미만 아이들 수족구병 ‘주의보’ babytree 2010-06-08 4927
153 어린 ‘이’ 방치하면 평생 ‘이 고생’ imagefile babytree 2010-06-08 9692
152 ‘식후 30분’에 반드시 약을 먹어야 할까? 김미영 2010-06-08 7371
151 뱃속에서 만나면 상극이니라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13470
150 [다이어트 8화] 한번쯤은 배 부르게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26317
149 [자유글] 아기랑 떨어지기 akohanna 2010-06-08 5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