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8cec346f1e16483ea3818ca69ab6b05.



요리사 박찬일(45)은 ‘스타 셰프’다. 그가 2007년에 쓴 <와인스캔들>은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랐고, 뒤이어 출간한 <지중해 태양의 요리사> <보통날의 파스타>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그의 레스토랑엔 미식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그는 1999년 기자생활이 따분해서 당시에는 이름도 생소한 이탈리아의 세계적인 요리학교 아이씨아이에프(ICIF)로 유학을 떠났다.

 

키는 183cm, 몸무게는 75kg. 요리사라는 직업에 딱 맞는 튼튼한 신체다. 묵직한 프라이팬을 번쩍번쩍 들어올려야 하는 요리사에게 건강하고 튼튼한 몸은 필수조건이다. 하지만 그가 예전부터 이런 멋진 몸을 가진 것은 아니었다. 불과 5년 전만 해도 몸무게 86kg의 비만환자였다. 또 지방간 수치도 높은 ‘불량한 몸’을 가진 이었다. “요리사는 건강하기 힘들어요. 불규칙한 식사, 스트레스, 폭식 등으로 이어지는 생활을 하기 쉽죠.”

 

c9c9b55ab00cf2261dd50e90ac3663f6.직업의 특성상 그는 점심식사는 오후 3~4시에, 저녁식사는 밤 11시가 넘어서야 한다. “스트레스가 심하다 보니 저녁식사 대신 술과 안주로 때울 때가 많았어요.”

 

그는 그만의 방법으로 건강을 되찾았다. “음식이 ‘나’를 만든다”는 생각으로 먹을거리를 바꾸기 시작했다. 우선 즐겨 마시던 술과 튀긴 음식을 끊었다. 고기도 줄였다. 생협에 가입해 식재료도 유기농으로 바꿨다. 아침에는 생협 두유를 한 잔 마시고 현미밥을 싸서 출근했다. “집에서 가져온 현미밥과 간단한 채소를 볶거나 나물 등을 반찬으로 먹었어요.”

 

틈틈이 그만의 간식으로 배를 채웠다. 아스파라거스 3개(70g~100g)와 브로콜리 10개(줄기 포함)를 끓인 소금물에 살짝 데쳐 먹는 게 그의 간식이었다. 소금도 천일염을 썼다.

 

3개월이 지나자 몸에서 서서히 변화가 일어났다. “변비가 사라지고 배가 들어갔어요. 피부도 좋아졌어요.” 무엇보다 집중력이 높아지고 머리가 맑아졌다. 식단만큼 중요한 것은 “건강교의 신도”가 되는 일이었다고 한다. 식사의 원칙을 정했지만 유혹의 손길은 끊이지 않았다. 그 유혹을 ‘건강교’의 독실한 신자처럼 이겨냈다. <잡식동물의 비애>(마이클 폴란 지음)나 <음식혁명>(존 라빈스 지음) 같은 환경과 음식을 다룬 책들이 큰 도움이 되었다.  ‘건강한 삶’을 살아야겠다는 의지가 이룬 삶의 변화였다.



글·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 박찬일의 간식

1.
아스파라거스 3개와 브로콜리 10개를 다듬는다.

2. 물이 끓으면 소금(천일염)을 넣고 아스파라거스와 브로콜리를 바로 넣어 1분가량 데친다. 볶아 먹고 싶은 이들은 기름을 두르고 데친 당근을 넣어 2분가량 볶는다.

 

 박미향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8 [이벤트 참여] 열흘 째 - 체중계 너~~~ lunarkys 2010-06-10 4310
167 [다이어트 10화] -18kg, 멀고 먼 길 imagefile 김미영 2010-06-10 10338
166 [자유글] 입맛 잃은 아이, 아빠가 반찬 imagefile akohanna 2010-06-10 9822
165 [자유글] 나를 가르치는 아이의 시 한 편 imagefile songjh03 2010-06-09 8649
164 [다이어트 9화] 얄팍한 생각의 실천 김미영 2010-06-09 8389
163 3일동안 댓글 참여를 못했네요 ohjh918 2010-06-09 4347
162 [자유글] [이벤트참여]5탄-약 쉽게 먹이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09 5380
161 [자유글] (이벤트참여)그때 그때 달라요^^ redoi 2010-06-09 4560
160 고비가 왔나봐요. kimmy123 2010-06-08 6195
159 [직장맘] "집중해야지~" mksong 2010-06-08 6295
158 [자유글] 예쁜 우리 아이 온라인 사진 공모전 ktw8124 2010-06-08 5325
157 [자유글] [이벤트참여]나도 즐겁고 아이도 즐거운. bird0818 2010-06-08 4747
» [요리] 유혹이 올 때마다 셰프는 아스파라거스를… imagefile babytree 2010-06-08 10775
155 [생활동의보감] 불면증, 저절로 낫길 바라지 마라 babytree 2010-06-08 6255
154 3살 미만 아이들 수족구병 ‘주의보’ babytree 2010-06-08 4931
153 어린 ‘이’ 방치하면 평생 ‘이 고생’ imagefile babytree 2010-06-08 9704
152 ‘식후 30분’에 반드시 약을 먹어야 할까? 김미영 2010-06-08 7379
151 뱃속에서 만나면 상극이니라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13499
150 [다이어트 8화] 한번쯤은 배 부르게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26336
149 [자유글] 아기랑 떨어지기 akohanna 2010-06-08 5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