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설마설마했던 일들. 나에게까지 올거라는 생각은 못했다. 오늘 아침 유림이 등원 준비중에 걸려 온 전화한통. 핸드폰 번호라 큰 의심하지 않고서 받았다. 내 이름까지 알고..그때까지 의심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친정 엄마가 다치셔서..
...들려오는 울음섞인 목소리...
순간 다리가 풀렸다.
옆에있던 유림이도 눈이 동그래지고.
중간에 전화를 끊어버렸다.
그리고 곧장 부모님께 전화를 걸었다.
엄마가 받는다. 아무일 없다면서 사기전화라고..
흔히 말하는 보이스피싱에 당한것 같다고.
...
걱정하지 말고 얼른 유림이 등원이나 시키라고 한다.

지금도 소름이 돋는다.
잠깐의 1분도 안되는 시간. 나에겐 지옥과 천국의 문턱이었다. 정말이지 사람일은 알 수가 없다. 언제 어떤일이 일어날지도. 누가 표적이 될지도. 다 알고 있는 이야기이지만 막상 상황에 처하게 되면 아무 생각도 없고 자연스레 받아들이게 되는 사람의 심리까지..

유림이 등원시켜주고 혼자 있는 시간. 괜히 불안하고 자꾸만 문쪽으로 눈이 가게된다. 불안한 마음을 달래기위해 음악도 틀고...잠깐의 환기만 시키고 다시 문이라는 문은 다 꼭꼭 잠궜다.
 
 
(제 페이스북, 미니홈피에 복사해온 글이라 본의 아니게 반말투가 되었답니다. 이해해주셨으면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55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9119
454 [자유글] 책 읽는 부모 모임 토요일 낮에 하면 좋겠어요^^ [5] 2012-09-21 5254
453 [자유글] [다짐] 즐거운 신체 활동으로 남은 한 해 잘 먹고 잘 살아보자! [1] selbi 2012-09-21 4956
452 [자유글] [다짐] 도시촌놈의 가을농사 file soojinne 2012-09-21 4857
» [자유글] 보이스피싱 당한거 맞죠 [2] ahrghk2334 2012-09-20 4998
450 [자유글] 딸아이가 받은 생일축하 카드 imagefile [7] 나일맘 2012-09-19 6792
449 [자유글] 감기 걸린 수다쟁이 형민군~ imagefile [4] blue029 2012-09-16 10812
448 [자유글] 집주인의 월세 타령 [4] 양선아 2012-09-15 5210
447 [자유글] 29개월 개똥이의 세살이란? imagefile [4] 강모씨 2012-09-14 5918
446 [자유글] 앗, 지붕에 낙엽이 yahori 2012-09-14 4630
445 [자유글] 아이의 원생활 놀이로 소통하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3 5002
444 [자유글] 추억을 파는 문구점 imagefile ahrghk2334 2012-09-12 6003
443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13053
442 [자유글] 찬란한 가을 imagefile [5] 새잎 2012-09-12 8283
441 [자유글] 폰에 노출된 아이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1 4684
440 [자유글] 인생의 속도 [9] 분홍구름 2012-09-10 6140
439 [자유글] 놀이의 힘, 또 한번 느꼈다.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5264
438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9565
437 [자유글] 레고놀이 삼매경 imagefile [6] ahrghk2334 2012-09-07 5198
436 [자유글] 아동 포르노 근절을 위한 서명에 동참해주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9-05 523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