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후 처음 3~4년 동안 나란히 살았던 옆집 사람은

어쩌다 마주쳐도 인사조차 제대로 나눌 수가 없었습니다.

그야말로 전형적인 요즘 아파트 이웃이었습니다.

 

그러다 지금의 옆집을 만났습니다.

저 보다 먼저 그네들과 마주쳤던 남편은

"참 좋은 이웃이 이사온 것 같아. 가족 모두가 인사를 어찌나 반갑게 하는지…”

기대가 되었습니다.

가족이 단체로 반갑게 인사를 건네는 이웃은 과연 어떤 사람들인지.

 

2010년 늦가을.

개똥이 생후 7개월 무렵 처음으로 여행을 떠날 때.

주차장에서 처음 마주친 옆집 가족은 정말 남편의 말대로 모두가 반갑게 인사했습니다.

가장 주도적인 역할을 한 사람은 당시 4세 가은이였습니다.

 

남편의 독촉에도 불구하고,

주변머리 없는 저는 개똥이를 데리고 옆집에 놀러 가고,

옆집 모녀를 우리집에 초대하기까지는 한참이 걸렸습니다.

그게 왜 그렇게 어려웠던지요.

지금 생각하면 후회 막심입니다.

 

2011년 봄.

육아휴직을 끝내고 복직을 앞두고 있을 무렵에는

유치원생이 된 가은이가 10개월 된 개똥이에게 이유식을 먹여 주며,

누나가 먹여주니까 더 맛있지?” 하기도 했습니다.

 

2012년 봄.

개똥이가 아빠와 어린이집을 가기 위해 집을 나서면

옆집 현관문을 사이에 두고 개똥이와 가은이는 개똥아~~~”, “누나~~~” 하며

목이 터져라 서로를 애타게 부르는 날이 많았답니다. ^^"

 

그리고 언제부터 인가 개똥이를 어린이집에서 하원시킨 친정엄마께서 이런 문자를 보내셨습니다.

개똥이 가은이네 집에 놀러 갔다

보호자 없이 옆집에 놀러 가는 세살짜리가 개똥이 말고 또 있을까? 싶었습니다.

그렇게 놀러갈 수 있는 옆집이 고맙고 또 고마웠습니다.

 

사진120605_003.jpg 

- 2012년 여름. 옆집에 놀러가 그림 그리는 개똥이

 

CAM01011.jpg 

- 저녁 먹고 옆집가서 또 먹는 개똥이와 다정한 누나 가은이.

 

CAM01089.jpg

- 옆집 누나 책 감상하는 개똥이.

 

2013년 봄.

작년여름에 태어난 옆집 가은이의 동생이

개똥이가 가은이를 처음 만났던 그때 개월수로 자랐습니다.

그리고 아쉽게도 우리는 먼곳을 이사를 갑니다.

 

6년 넘게 살아온 동네를 떠나기 아쉬운 이유가 몇가지 있지만,

가장 아쉽고 섭섭한 것은 바로 옆집입니다.

동요 가사대로 맛있는 것을 나눠 먹으며 사이 좋게 지내던 친구같은 옆집이기 때문입니다.

 

그간의 고마움을 이렇게라도 남기고 싶어서 주인 허락도 받지 않고, 사진도 몇장 올립니다.

첨부한 사진들은 옆집 가은엄마가 개똥이 잘 놀고 있다는 내용과 함께 제게 보내준 사진입니다.

그녀는 만삭일때도, 젖먹이가 있을때도 기꺼이 개똥이를 반갑게 맞아 주었답니다.

 

모쪼록 그녀와 그녀 가족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라면서.

저와 우리 가족 모두에게 이렇게 행복한 기억을 갖게 해 주어서.

말로는 다 하지 못할 정도로 정말 고맙고 또 고마웠노라고.

전합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575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쌍둥이 남매, 참을수 없는 경쟁의 무거움 imagefile [6] 까칠한 워킹맘 2013-05-14 12996
574 [자유글] 놀이터 번개 난엄마다 2013-05-11 3975
573 [자유글] [70점엄마의 쌍둥이육아] 왜 오빠라고 불러? imagefile nyyii76 2013-05-08 6063
572 [자유글] 남양유업 제품은 안사겠어요... [3] 양선아 2013-05-08 5496
571 [자유글] 틀려도 괜찮아 image [3] 파란우산 2013-05-07 8098
570 [자유글] [5월 이벤트] 아이 머리 깎기 난엄마다 2013-05-03 4670
569 [자유글] 어린이날 선물 구입 완료~ [1] 양선아 2013-05-02 5028
568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41618
567 [자유글] 지겨운 이사 [6] 분홍구름 2013-04-28 5086
566 [자유글] 결혼식날의 감동... image [1] wonibros 2013-04-26 5191
565 [자유글] 7세 이상 엄마들~~ 혹시 오프모임하면 나오실 수 있는 분..^^ [4] 전병희 2013-04-24 6028
564 [자유글] 너도 때려! imagefile [13] 분홍구름 2013-04-20 7199
563 [자유글] 안녕..할머니 [2] 분홍구름 2013-04-11 5377
562 [자유글] 새학기 적응은 아이보다 엄마가 느리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4-11 14775
561 [자유글] 이런 욕조도 있네요~ 써보신 분? imagefile [1] 양선아 2013-04-10 5458
560 [자유글] 올해 학부모 신고식한 엄마의 3월 [2] 난엄마다 2013-04-05 4419
559 [자유글] 꼬마의 고민 듣기 [6] 분홍구름 2013-03-31 4948
558 [자유글] 이 안에 봄이 들어있어^^ imagefile [3] 윤영희 2013-03-27 4944
» [자유글] 다정한 옆집이여, 그대들을 두고 어찌 떠날꼬. imagefile [4] 강모씨 2013-03-25 12932
556 [자유글] 시골로 이사왔어요~ imagefile [10] blue029 2013-03-22 635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