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 딸 회사 다녀온 엄마에게

"엄마, 인천 앞바다 반대말이 뭔지 알아?"
"글쎄..... 뭘까? 하늘?"
.
.
.
.
.
.
.
.
.
"인천 엄마지!!!"
"엉? 뭐라고?"
"인천 아빠다의 반대말은 인천 엄마라고!"
ㅋㅋㅋㅋㅋ
그제서야 이해.
어린이집 선생님이 알려준 수수께끼란다.
엄마한테 써먹기. 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8502/81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 [자유글] 인천 앞바다의 반대말은? [1] 양선아 2014-02-24 19986
714 [자유글] 겨울왕국이 남긴..엄마의 피로 [2] mojing 2014-02-24 5862
713 [자유글] 책,팥,손편지가 든 2차선물이 드디어 도착! [3] 윤영희 2014-02-21 4592
712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겨울왕국의 모든 것 베이비트리 2014-02-21 5024
711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엘사와 안나 imagefile [3] anna8078 2014-02-20 13920
710 [자유글] 휴가 내고 놀러가려고 했더니 imagefile [1] 인디고 2014-02-20 4908
709 [자유글] 아이들의 희생, 언제까지일까요? [1] 윤영희 2014-02-18 5157
708 [자유글] 뮤지컬 In house!! [2] 분홍구름 2014-02-18 4832
707 [자유글] 집 현관 앞이 겨울왕국 imagefile 윤영희 2014-02-16 7344
706 [자유글] 눈의 나라가 된 도쿄 imagefile [4] 윤영희 2014-02-09 12822
705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9127
704 [자유글] 따뜻하고 즐거웠던 신년회, 모두 고맙습니다~ imagefile [6] 빈진향 2014-02-03 7838
703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9040
702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9048
701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9492
700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9578
699 [자유글] 육아휴직이라.. [8] 분홍구름 2014-01-23 4691
698 [자유글] <남자를 위하여>, 그러나 사실은 '나'를 위하여 imagefile [2] 안정숙 2014-01-22 5283
697 [자유글] 나빠 싫어 미워 third17 2014-01-22 4350
696 [자유글] 오세요, 오세요~ 24일 신년회! imagefile [9] 빈진향 2014-01-21 503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