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탈퇴

자유글 조회수 5313 추천수 0 2014.04.15 01:44:11

한 참 동안 글이 올라오지 않는 밴드, 한 때 필요에 의해 만들어진 밴드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 할 이야기도 줄어들고 서먹서먹해진 밴드나 카톡방을 어떻게 할까

한 달 정도 망설였다. 그리고 방금 전 앞뒤 생각하지 않고 그냥 탈퇴를 꾹 눌러버렸다.

나가기를 꾹 눌러버렸다.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

 

누군가와 가까워지고 싶다면 그 사람의 말에 적극적으로 반응을 보인다.

그러나 그 수명이 다한듯 반응들이 줄어들고 관심도 없어지고 

그 내에서도 뭔가 묘한 또는 이상한 분위기가 느껴지기까지 하는데 더 남아 있어야 할까?

만날 사람들, 서로 연락할 사람들은 따로 다 만나고 연락을 한다.

함께 속한 곳에서도 서로의 성격과 관심사에 따라 끼리끼리 모이기 마련이다.

굳이 그 끼리끼리 분위기를 연결시키고 묶어야할 필요는 없다.

훌훌 털어냈다. 내일 아침에 후회한대도 할 수 없다.

 

하루 종일 SNS를 끼고 사는 나에겐 정리가 필요했다. 필요하다고 합리화 시키고 있다.

지난 주말 이틀동안 거의 누워서 잠을 잤는데도 피로가 풀리지 않는 무거운 머리로 월요일을 시작했다.

이 무거운 머리를 가볍게 만들기 위해서라도 불필요한 시선들을 내게서 걷어내고 싶었다.

나를 바라보지도 않는데 바라본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시선들을 말이다.

 

쑥떡쑥떡이라는 익명의 게시판이 생겼다. 

처음 보는 이, 나부터 빙빙 맴돌며 누가 먼저 글을 쓰나 한 발 물러서서 흘깃거려보았다.

아이를 재우면서 드는 생각이 '정말 속에 있는 말을 쏟아내!' 하다가도

'글이란 게 무서운거야.'란 양쪽 생각이 왔다갔다했다.

한참을 누워 생각하다보니 나를 속상하게 했던 분 스스로가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시길 바라며

그 분의 행동에서 내 관심이 조금씩 멀어졌다.

문득 글보다 더 무섭게 느껴지는 게 있었다.

내가 상대에게 나쁘게 행동하거나 너무 화가 나서 저주의 말을 퍼붓고 싶다가도

내 아이를 생각하면, 내 아이를 떠올리면 그래 그러면 안되지 맘을 곱게 먹어야지

이렇게 된다. 참, 나도 엄만가부다.

 

'누가 이렇게 생각해'라는 시선에서 더 자유로워지고 싶다.

나 스스로를 옭아매는 것을 그만 좀 하자.

이제 잠을 좀 청해야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775 [자유글] 슬퍼하고만 있어서는 안된다. 윤영희 2014-04-17 4751
774 [자유글] 참담한 마음 감출 길이 없습니다. 이대로는 아닙니다. [3] 난엄마다 2014-04-17 5063
773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8313
772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4408
771 [자유글] 너무 화가 납니다... [1] 양선아 2014-04-17 5237
770 [자유글] 먹먹해지는 이 가슴... [2] 겸뎅쓰마미 2014-04-17 4934
769 [자유글] 아... 어째요... 부디 많은 사람들이 구조되길.... [5] 양선아 2014-04-16 4903
768 [자유글] 감자와 무인기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4-16 4526
767 [자유글] 아침에 무심코 던진 한마디 imagefile [5] anna8078 2014-04-15 5566
766 [자유글] 서로에게 좀 더 너그러워졌으면. imagefile [8] 윤영희 2014-04-15 7463
» [자유글] 밴드 탈퇴 [5] 난엄마다 2014-04-15 5313
764 [자유글] 무료초청]팝페라 카이로와 함께하는 태교음악회/가족음악회! 누구나 오세요! denlifestyle 2014-04-14 5072
763 [자유글] 익명게시판이 생겼네요? [1] 분홍구름 2014-04-14 4800
762 [자유글] 우리 아이 첫 기부 캠페인 참여해요>,< imagefile akohanna 2014-04-11 10199
761 [자유글] 타요버스 보도 본 11살 어린이 반응, 푸학 [1] 양선아 2014-04-09 5080
760 [자유글] 학창시절 풀 좀 뜯던 이야기 [6] 숲을거닐다 2014-04-09 4275
759 [자유글] [스크랩] 즐기며 사는 게 최고라니까 양선아 2014-04-09 4810
758 [자유글] 멋진 비밀 [11] 분홍구름 2014-04-09 4665
757 [자유글] 농부의 주적 imagefile [7] 농부우경 2014-04-09 5666
756 [자유글] 60살 택시 기사 아저씨의 사랑 이야기 [2] 양선아 2014-04-08 727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