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순찰하다 발견한 이 글

푸학 웃고 말았네요.

 

타요버스 보도를 본 열 한살 어린이

밥상 앞에 앉아 이렇게 말했다네요.

"요즘 태어난 애들은 참 좋겠다"

 

하하하...

 

타요 버스 태워보셨나요?

애들은 버스 타는 것도 좋아하는데

그 버스가 타요버스이면 더 좋겠죠..

 

타요버스 서울시에서 어린이날까지 한시적으로

늘린다고 하던데

한번 도전해볼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4946/d9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775 [자유글] 슬퍼하고만 있어서는 안된다. 윤영희 2014-04-17 4751
774 [자유글] 참담한 마음 감출 길이 없습니다. 이대로는 아닙니다. [3] 난엄마다 2014-04-17 5063
773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8313
772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4408
771 [자유글] 너무 화가 납니다... [1] 양선아 2014-04-17 5237
770 [자유글] 먹먹해지는 이 가슴... [2] 겸뎅쓰마미 2014-04-17 4934
769 [자유글] 아... 어째요... 부디 많은 사람들이 구조되길.... [5] 양선아 2014-04-16 4903
768 [자유글] 감자와 무인기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4-16 4526
767 [자유글] 아침에 무심코 던진 한마디 imagefile [5] anna8078 2014-04-15 5566
766 [자유글] 서로에게 좀 더 너그러워졌으면. imagefile [8] 윤영희 2014-04-15 7463
765 [자유글] 밴드 탈퇴 [5] 난엄마다 2014-04-15 5313
764 [자유글] 무료초청]팝페라 카이로와 함께하는 태교음악회/가족음악회! 누구나 오세요! denlifestyle 2014-04-14 5072
763 [자유글] 익명게시판이 생겼네요? [1] 분홍구름 2014-04-14 4800
762 [자유글] 우리 아이 첫 기부 캠페인 참여해요>,< imagefile akohanna 2014-04-11 10199
» [자유글] 타요버스 보도 본 11살 어린이 반응, 푸학 [1] 양선아 2014-04-09 5079
760 [자유글] 학창시절 풀 좀 뜯던 이야기 [6] 숲을거닐다 2014-04-09 4275
759 [자유글] [스크랩] 즐기며 사는 게 최고라니까 양선아 2014-04-09 4810
758 [자유글] 멋진 비밀 [11] 분홍구름 2014-04-09 4665
757 [자유글] 농부의 주적 imagefile [7] 농부우경 2014-04-09 5666
756 [자유글] 60살 택시 기사 아저씨의 사랑 이야기 [2] 양선아 2014-04-08 727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