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아들이 열이 나 몸이 불덩이었습니다.

외할머니 따라 잠시 외출을 다녀온 터라 엄마인 저보다 늦게 돌아온 아이는

'엄마, 나 왔어'를 밝게 외치곤 다시 풀썩 주저 앉더라고요.

엄마를 보고 긴장이 풀린건지..

 

해열제를 먹이고 겨우 잠을 재우고..

천사 같은 아이의 얼굴을 보고 있자니

세월호의 아이들이 생각납니다.

얼마나 무서웠을까요?

그 부모들은 얼마나 사무칠까요?

새삼 먹먹해져 몇 번을 아이 얼굴을 쓰다듬었습니다.

 

오늘자 신문에 안산시민기록단 김순천씨가

'잊어라,

이제 잊어야 할 때다.

우리도 먹고 살아야지.' 라고 말했다던 사람들 때문에

깊은 좌절감을 맛보았다는 글을 보고 분노보다는 슬픔이 앞섰습니다.

 

여당과 야당

경제와 세월호

잊으려는 자와 잊지 않으려는 자

 

어떠한 행동은 하지 못하더라도

두 눈 시퍼렇게 뜨고 지켜봐야 하는 사안인데도

애써 잊으라는 사람들 때문에 저 역시 깊은 좌절감을 맛보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875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4038
» [자유글] 그냥 두서 없이 주절주절 숲을거닐다 2014-07-31 3654
873 [자유글] 엄마가 된다는 것(엄마가 미안해 당선 선물 '언젠가 너도, 너를 보면'을 읽고 blueizzy 2014-07-31 4046
872 [자유글] 동작을 재보선 결과를 보며 난엄마다 2014-07-31 3943
871 [자유글] 식생활 교육을 받으며 imagefile 푸르메 2014-07-30 4626
870 [자유글] 아래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관련 칼럼 한 편 공유합니다. 케이티 2014-07-30 3794
869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2] pororo0308 2014-07-29 4127
868 [자유글] 아이들과 함께 책모임 imagefile [2] 푸르메 2014-07-27 5646
867 [자유글] 감자 팔아 냉장고바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7-26 3860
866 [자유글] 안녕하세용 [4] illuon 2014-07-24 3794
865 [자유글] 젖 이야기 최형주예요. 잘들 지내세요? ^^ imagefile [5] 최형주 2014-07-23 4608
864 [자유글] 책 왔어요, 감사드려요^^ imagefile [6] danachan 2014-07-23 4124
863 [자유글] 비 오는 날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4-07-23 5160
862 [자유글] 감자를 캐다.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7-23 4139
861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4543
860 [자유글] 약간 통통한 그녀가 날씬한 그녀보다 건강하대요~ image 양선아 2014-07-18 4128
859 [자유글] 이스라엘의 무차별 공습에 희생되는 아이들, 이건 아니잖아요 ㅠ [3] 숲을거닐다 2014-07-18 5242
858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3983
857 [자유글] 연꽃 같은 아이들 imagefile [2] 안정숙 2014-07-17 4745
856 [자유글] 괜찮아, 왔으니까 imagemoviefile [2] anna8078 2014-07-16 772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