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89f8a23e0cde3cd96af79623c2aacd4. » 지난 9월14일 성동구 하왕십리2동 ‘신영창의 어린이집’에서 진행된 ‘달인아빠를찾아라&아빠육아교육’에서 직장인 남성들이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caption]



[여성친화 경영 특집] 확산되는 공동 육아휴직




남성 육아휴직자수 여성의 1%…생계 타격이 주원인

일부 업체 재택근무로 육아 돕고 ‘아버지 학교’ 열어






인천공항공사 계류운영팀에서 근무하는 강호규 대리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갓 태어난 둘째 아기와 뒹굴며 시간을 보냈다. 지난해 말 태어난 둘째 아기와 보낸 11개월의 시간 동안 아이와의 교감을 넓히고 육아 문제를 피부에 와닿게 느낄 수 있었다고 강 대리는 말한다. 강 대리는 “남성 육아휴직이 매우 드문 상황에서 회사에서 흔쾌히 휴직을 허락해줬다”며 “경제적으로는 다소 힘든 시간이었지만 주변 친구들은 다들 (저를) 부러운 눈길로 봤다”고 말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 출산율 최하위권에 맴돌면서 저출산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자, 정부는 2005년 저출산·고령화 위원회를 출범시키며 다양한 저출산 대책을 내놨다. 동시에 남녀고용평등법이 여러차례 손질되면서 과거보다는 워킹맘의 근무환경도 개선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또 하나의 주인공인 남성 직장인에 대한 기업의 관심은 낮은 편이다.



사실 강 대리는 우리 사회에 매우 이례적인 경우다. 법적으로 남성도 여성과 마찬가지로 1년간 무급 휴직(고용보험에서 50만원 지급)을 할 수 있지만 실제 이 제도를 활용하고 있는 남성 직장인은 매우 드물다. 남성 직장인에겐 남성 육아휴직은 여전히 ‘그림의 떡’이다.



고용노동부 집계를 보면, 남성의 육아휴직 사용은 2007년 310명, 2008년 355명, 2009년 502명으로 조금씩 늘고 있다. 하지만 여성 육아휴직자에 견주면 1% 수준에 불과하다. 김상범 고용노동부 여성고용과 사무관은 “아무래도 남성의 임금이 여성보다 높은 상황에서 남성 육아휴직은 가계에 직접적인 타격을 주게 된다”며 남성 육아휴직 활동 수준이 낮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 때문에 고용노동부는 내년 1월부터 육아휴직자에게 지급되는 육아휴직 고용보험 급여를 통상임금의 40%(최소 50만원~최대 100만원)로 올리기로 최근 결정했다.



3677ff12337f1437d66a3c233f2da7f1.‘육아는 여성 몫’이라는 가부장적인 문화가 여전히 남아 있는 것도 남성의 육아 참여를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다. 박윤옥 ‘한자녀 더 갖기 운동연합’ 회장은 “직장인 남성을 대상으로 육아에 대한 이해도를 측정해보면 생각보다 매우 수준이 낮다”며 “아직까지는 남성이 육아 문제에 대한 관심이 실질적인 수준까지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런 문화적 요인 탓에 여성의 사회 참여가 지지부진하고 저출산 현상은 심화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일부 기업이나 기관들이 직장인 남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인천공항세관은 지난 6월 말부터 7월 중순까지 4주 동안 ‘열린 아버지 학교’(오른쪽 아래 사진)를 진행했다. 직장 특성상 원거리 근무자가 많은 터라 가족과의 유대감이 떨어진다는 내부 평가에 따른 것이었다. 아버지 혹은 남편으로서의 역할 등에 대한 강의와 함께 가족에게 편지쓰기, 아내 등 가족 발씻겨주기 등의 프로그램이 이번 행사에 포함됐다. 이 행사를 기획한 박상철 인천공항세관 세관운영과 반장은 “행사 참가자들이 기대 이상의 만족감을 보여줬다”며 “‘마누라’, ‘집사람’으로 부르던 호칭을 ‘아내’라고 바꿔 부르기만 했는데도 집안 분위기가 좋아졌다는 이야기가 많았다”고 말했다. 인천공항세관은 내년에는 ‘부부학교’를 열 예정이다.



한독약품이 올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단축근무 프로그램이나 재택근무 활성화 프로그램도 눈에 띈다. 육아휴직 대상자를 상대로 하는 단축근무 프로그램은 주당 15시간에서 최대 30시간까지 근무시간을 줄일 수 있는 제도다. 부서장이 승인만 하면 한 달에 며칠은 집에서 사무를 볼 수 있는 재택근무 프로그램도 일과 육아 사이에 고민을 하는 직원들에게 관심을 끌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일과 가정이 균형을 이뤄야 개인의 행복은 물론 회사의 생산성도 높아진다는 판단 속에 올해부터 단축근무 프로그램 등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락 기자 sp96@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56 [자유글] 예비엄마를 위한 해설이 있는 정원산책 참가하세요~ imagefile minkim613 2010-09-15 12944
1255 [자유글] 돌영상 제작 원본소스 무료제공! 혜진이아빠 2016-11-04 12870
1254 [자유글] 새학기 적응은 아이보다 엄마가 느리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4-11 12701
1253 [자유글] ‘보들보들’ 우리아기 지켜라 imagefile babytree 2010-07-02 12670
1252 [자유글] 영유아 예방접종 지원예산 ‘싹둑’ imagefile babytree 2010-10-08 12629
1251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595
1250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2294
1249 [자유글] 수수팥떡 최민희 대표가 전하는 임신·출산 교실 zeze75 2011-02-08 12271
1248 [자유글] 삐삐(개똥이)와 함께 부르는 삐삐쏭~ imagefile [3] 강모씨 2013-01-12 12229
1247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공개한 ‘엄마·아빠표 장난감’ imagefile 김미영 2010-12-21 12225
1246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엘사와 안나 imagefile [3] anna8078 2014-02-20 12163
1245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154
1244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아이의 은밀한 사생활 생중계 imagefile 김미영 2010-06-23 12062
» [자유글] 아빠가 함께 아이 키우면 집도 회사도 웃음꽃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2033
1242 [자유글] [이벤트]'우리 아이 보육지원 계속되어야 합니다' 인증샷 이벤트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11-21 12031
1241 [자유글] 장난감도 엄마손이 마법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1955
1240 [자유글] [답변포함] 직장맘 젖떼기 gerade97 2011-01-28 11908
1239 [자유글] "우리는 선생님을 믿습니다" imagefile wonibros 2011-10-25 11843
1238 [자유글] 코카콜라 비타민음료, 식품첨가물 사용기준 위반 imagefile 양선아 2010-06-23 11830
1237 [자유글] 우주의 비밀 푼 호킹의 미스터리는... [1] yahori 2012-01-06 1181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